“불안의 시기를 함께 이겨낼 한인 사회의 단합과 화합 필요하다”

0

[ POWER INTERVIEW : 제38대 달라스한인회 유성주 회장 ]

 

2022년도 벌써 반년을 지나고 있다. 호랑이(壬寅年)의 기운을 받아 힘찬 한해를 꿈꾸며 시작했지만 치솟는 물가로 서민 경제는 고통을 받고 있고, 엔데믹(풍토병)으로 접어든 코로나 19도 여전히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 가운데 한인 미용실 헤어월드 총격 사건이라는 충격적인 사건도 발생했다. 그 어느 때보다 한인 사회의 단합과 관심이 요구되는 시점에서 제38대 달라스한인회를 이끌고 있는 유성주 한인회장을 만나봤다.    박은영  기자  ©  KTN 

 

Q. 제 38대 달라스 한인회장에 취임한지 벌써 6개월이 지나고 있다. 그간의 소감을 전한다면?

너무 뻔한 이야기이지만, 정말 빠르게 시간이 지나갔고, 너무나 많은 일들이 있었다. 

임기 첫 해 이기에 한인회 임원들의 결속을 다지고, 한인 동포사회를 위한 여러 봉사의 본분을 잊지 않고 활동했다. 

코로나 19팬데믹으로 인해 사회적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고, 빈번한 총기 사고로 한인동포들이 피해를 입는 일도 발생했다. 

때문에 주류 사회와 한인 사회를 잇고, 실질적인 협조와 도움을 주기 위해 바쁘게 움직였던 6개월이었다.

 

Q. 올해 상반기, 달라스 한인 사회 최대 이슈는 헤어월드 총격 사건이었다. 이번 사건이 발생했을 때 한인회장으로서 어떤 느낌이었나?

달라스 한인 상권에서 종종 범죄는 있었지만 총격 사건 같은 심각한 범죄는 잘 발생하지 않았다. 그래서 이번 사건은 개인적으로도 그리고 한인 동포 사회에 큰 충격이었다. 

이번 사건을 통해 특히 한인회장으로서 미국이라는 사회에서 우리 동포들이 좀 더 보호받을 권리가 있음을, 또 동포들을 대표해서 이를 주장해야 함을 절실히 느꼈다. 

 

Q. 헤어월드 총격 사건 이후 달라스 한인회는 어떤 조치를 하고 있나?

가장 먼저 달라스 경찰국과의 공조로 긴급 타운홀 미팅을 마련했다. 당시 100 여 명이 넘는 한인 동포들이 참여했는데, 동포사회의 참여를 적극 유도했다. 

이날 범죄 예방과 사후 처리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이 활발하게 진행됐다. 더불어 달라스 한인 비지니스 오너들을 대상으로 초청 안전 간담회를 달라스 경찰국과 함께 마련했다. 

오는 15일(수) 이와 관련한 간담회가 오전 9시 반 한인문화센터에서 열린다.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면 좋겠다.

이어 오는 23일(목), 한인타운 안전을 위한 타운홀 미팅이 캐롤튼에서 열린다. 달라스 카운티 제2 디스트릭의 J.J. 코취 커미셔너 및 캐롤튼, 코펠, 에디슨, 파머스 브랜치 등 주요 시장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모임을 통해 한인 사회가 이번 헤어월드 사건에 적극 대처하고 목소리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 여기에도 많은 분들이 오셔야 한다. 

그외에도 북텍사스의 미 주류 언론사들을 통해 한인 사회의 반응과 입장을 전달했고, 달라스 경찰국에 감시 타워 설치 및 순찰 강화 등을 공식적으로 요청해 이루어졌다. 

또 이번 헤어월드 총격 피해자들을 돕는 성금 운동을 하고 있는데, 동포 사회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

 

Q. 달라스 한인회의 수장으로 어려운 점이나 아쉬운 점이 있다면? 

무엇보다 한인 동포들의 관심과 참여가 많은 부분 아쉬웠다.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자기의 몫을 잘 해내고 있지만, 서로 많은 부분을 돕고 협력한다면 주류 사회도 한국 커뮤니티에 대한 인식이 넓어지고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도 넓어지리라 본다. 

또 무엇보다 정치력 신장을 통해 주류 사회 진출도 수월하게 또 효과적으로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Q. 올해 상반기에 있었던 달라스 한인회의 활동 등을 전해준다면?

올해 초, 설 명절을 함께 나누고 의미를 전하고자 ‘설날맞이 한끼 식사 이벤트’를 열었다.

처음으로 치러지는 행사이다 보니 부족한 부분이 있었지만, 가까이서 한인들의 생각을 알 수 있었고, 달라스 한인회를 알리는 행사가 되었다. 무엇보다 동포들의 참여를 후원으로 받는 그야말로 동포와 함께하는 행사였다.

그외 미 주류사회와 함께 성장하기 위해 DFW 지역 흑인상공회와의 만남, DFW 지역 시장들과 카운티 커미셔너 대표와의 네트워킹 강화에 나섰다. 이는 현재도 진행 중이다.

또 동포 사회가 함께 기억해야 하는 3.1 절 기념식,5.18 기념식 등을 개최했고 타 한인 단체들 후원 및 공조 등을 활발히 진행했다. 

비록 무산됐지만 이번 한상 대회 유치를 위해 달라스한인상공회소를 적극 도왔고, 여성회, 노인회, 어머니회 등의 행사에 후원으로 함께 해왔다. 

주달라스영사출장소와 여러 간담회 개최 등도 진행했는데, 6개월이었지만 정말 바쁘게 지내온 것 같다.

 

Q. 올해 하반기 달라스 한인회의 중요 계획은?

장기 계획으로는 미 주류 사회와 연계를 만들고 계속 이어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한인 동포들의 목소리를 적극 전달하겠다. 

또 올해 가을 코리안 페스티벌을 열어 한국의 문화와 한인 커뮤니티를 적극 알리고 장기화된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는 DFW 지역 한인 경제 살리기에 힘쓸 계획이다.

 

Q. 마지막으로 동포 사회에 화합과 단합의 메시지를 준다면?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인한 불안감 고조와 인플레이션 영향, 지역내 빈번한 총기사고 등 한번도 겪어보지 못한 일들의 연속으로 다가오고 있다. 

이 불안정한 시기를 지나고 있는 한인 동포들에게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 라는 속담을 전하고 싶다.

우리가 함께 불안과 아픔, 또 기쁨을 서로 나누며 돕는다면 혼란의 시기도 지혜롭게 지나갈 것이다. 

서로 응원하며 함께 할 때 혼자가 아니라고 마음의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달라스 한인회가 앞장 서겠다. 한인 동포 여러분 모두 힘내시길 바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Hot

인기 연방 대법원, 결국 낙태권 파기 누구를 위한 결정인가?

태아의 생명 보호 VS. 여성의 자기 결정권 ‘격돌’텍사스, 강력한 반낙태법 적극 시행 예고결국 연방대법원이 여성의 낙태를 헌법상 권리로 인정한 ‘로 대(對) 웨이드’ 판결(197… 더보기
Hot

인기 DFW 한인 사회 위한 “최초 타운홀 미팅 열렸다”

주류 사회 리더들 한 자리에 … 한인들 참여 저조에 자성의 목소리도한인 사회 안전을 위한 타운홀 미팅이 지난 23일(목) 오후 6시 캐롤튼에 위치한 그랜드 럭스 홀에서 열렸다.이번… 더보기
Hot

인기 [‘스러진 아메리칸 드림’] 53명의 사망자 발생한 샌안토니오 트레일러 참사

그렉 애봇 주지사, “미-멕시코 국경 트럭 단속 재개한다” 방침 밝혀온두라스에 살던 알레한드로 미겔 안디노(23)와 마르지에 타마라 파스(24)는 각각 마케팅과 경제학을 전공했다.… 더보기

“임대 구제 프로그램도 JP코트 웹사이트에서 도움 받으세요”

파워 인터뷰_ 덴튼 카운티 JP 코트, 크리스 로페즈 판사텍사스 주에서는 주민들이 소액 청구나 민사 소송, 퇴거 등 소소한 문제들이 발생했을 때 효율적으로 이를 해결하고 도움을 받… 더보기

“숭고하고 거룩한 참전용사들의 희생에 감사드립니다”

달라스한인회, 72주년 6.25 전쟁 기념식 엄수제72주년 6·25전쟁 기념식, ‘지켜온 자유, 지켜갈 자유’ 행사가 지난 25일(토) 오전 11시 달라스한인문화센터 아트홀에서 엄… 더보기

[동포인터뷰] 6.25 참전용사 손이재, 손재순 부부

“전쟁의 상흔 속에서 맺어진 인연, 다음 생에서도 이어지길 바랍니다”한국 전쟁에 참전했던 20대의 젊은 군인은 이제 90대 중반이 됐다. 전쟁의 포화 속에 부상을 입은 군인들을 따… 더보기

미주한인회 중남부연합회, 뉴올리언즈 6.25전쟁 기념식 참석

중남부연합회 소속 회장단외 참전용사 등 약 200여명 참석뉴올리언즈한인회(회장 이해권)가 주최한 6.25전쟁 기념식이 지난 26일(일), 뉴올리언스참전용사회관에서 열렸다.이날 행사… 더보기

백악관·미 보건복지부 “5세 미만 코로나19 백신 미디어 설명회” 개최

백악관과 미 보건복지부 관계자들이 생후 6개월부터 5세 미만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 인증에 대한 설명회를 지난달 29일 줌(Zoom)을 통해 가졌다.해당 행사는 미 보건복지부의 … 더보기

“사업체와 법률은 불가분의 관계”

주달라스영사출장소, 한인소상공인들 위한 무료 법률 세미나 개최주달라스영사출장소(소장 김명준)가 지난 24일(금) 한인소상공인들을 위한 무료 법률 세미나를 개최했다.이날 세미나 강사… 더보기
Hot

인기 [Photo News] 한인동포 샤넬 김 씨, 세 번째 홀인원 기록

한인동포 샤넬 김 씨(사진 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지난달 16일 인디언 크릭 골프장(Indian Creek Golf Club) 레이크 코스 110야드 15번 홀(파3)에서 생애 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