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흑인 노예들, 해방의 기쁨 맞이한 “준틴스”

0

텍사스 마지막 흑인 노예 해방된 날 … 11번째 연방 공휴일  

 

달력에 표기된 준틴스(Juneteenth)란 단어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준틴스라는 말은 들어봤지만 그 의미에 대해 아는 이들은 많지 않다. 갤럽이 지난해 준틴스와 관련한 첫 설문조사에 따르면 60퍼센트 이상의 미국인들은 노예 제도의 종말을 기념하는 날인 준틴스에 대해 “전혀(nothing at all)” 알지 못하거나 “조금만(a little bit)” 알고 있다고 답했다. 

6월(준, June)과 19일(나인틴스, nineteenth)을 합친 단어인 준틴스는 1865년 6월 19일은 미 남북전쟁 종전 후 텍사스 주에서 마지막 흑인 노예가 해방된 날을 의미한다. ‘준틴스’는 지난해 미국의 열한 번째 연방 공휴일로 제정됐다. 노예제 폐지를 기념하는 이날은 텍사스 흑인 노예들이 남북전쟁이 끝나고 자유로워졌다는 소식을 듣고 기뻐한 축제에서 유래됐다.   편집자 주

 

Q. ‘준틴스’는 어떤 날인가 

에이브라함 링컨 대통령이 노예 해방을 선언한 날은 1862년 9월 22일이었다. 이날 선언을 통해 1863년 1월 1일부터 미국 전역의 노예제를 폐지하도록 했다.

그러나 이 선언은 남북전쟁 중 연합을 탈퇴하고 남부 연합(Confederacy)에 가입한 텍사스와 같은 분리주의 주(州)를 포함한 특정 지역에서는 즉시 적용되지 않았다.

노예 해방 소식이 텍사스에 도달하기까지 2년이 더 걸렸는데 남북전쟁은 1865년 4월에 끝났고 두 달 뒤인 1865년 6월 19일 연합군의 고든 그레인저(Gordon Granger) 장군은 갤버스턴에서 “미국 행정부의 선언에 따라 모든 노예가 자유롭다(General Order No. 3)”는 명령을 선포했다.

해방된 노예들은 다음해 6월 19일을 기념해 ‘준틴스’의 첫 축하 행사를 시작했다. 

텍사스 주에서는 ‘준틴스’를 공식적으로 기념하기 위해 지난 1979년 법안을 마련했고, 같은 해 6월 공화당의 윌리엄 클레멘츠(William Clements) 주지사가 이 법안에 서명했다. 

이후 텍사스에서는 1980년부터 ‘준틴스’를 공식 휴일로 기념해 오고 있다.


Q. 11번째 연방 공휴일

텍사스 흑인 노예 해방 기념일인 ‘준틴스’는 미국의 열한 번째 연방 공휴일로 공식 지정됐다.

지난해 6월 15일 연방 상원은 관련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다음날인 16일 연방하원도 찬성 415표 대 반대 14표로 연방 공휴일 지정 법안을 통과시켰고 그 다음 날인 17일 조 바이든 대통령도 백악관에서 법안에 최종 서명했다.

‘준틴스’는 지난 1983년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에 의해 공휴일로 지정된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데이(Martin Luther King Jr. Day) 이후 제정된 첫 번째 새로운 연방 공휴일이자 미국의 열한 번째 공휴일이 됐다.

 

Q. 오팔 리, 준틴스의 할머니

‘준틴스의 할머니’라 불리는 오팔 리 여사는 1926년 10월 7일 텍사스 주 마셜에서 태어나 포트워스에서 자랐다. 

리 여사는 열두 살 때 백인들의 방화로 집이 불에 타는 아픈 경험을 겪었다.

그는 준틴스를 국경일로 지정하기 위한 운동을 펼쳤고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미국 전역을 걸으며 15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의 서명을 받았다. 

그 결과 그는 94세가 됐을 때 준틴스의 연방 공휴일 제정을 보게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휴일 지정 법안 서명식에서 리 여사를 향해 “텍사스의 딸, 노예해방 기념일 연방 공휴일 제정 운동의 할머니”라고 찬사를 보냈다. 

89세에 꿈을 가지고 일어나 행진한 리 여사는 94세에 많은 사람들과 함께 꿈을 이뤘다. 

그는 모두가 자유로울 때까지 우리 중 누구라도 자유롭지 않다면 우리는 완전히 자유로운 것이 아니라고 말한다.

 

Q. 흑인 인종 학살의 아픔을 지닌, 오클라호마 털사 

텍사스 주와 인접해 있는 오클라호마 주 털사는 흑인 인종 학살의 아픔을 가진 대표적 지역이다. 

1921년 ‘블랙 월 스트리트’(Black Wall Street)란 별명이 붙을 정도로 부유한 흑인 상업지구가 있었던 털사에서는 인종 갈등으로 수백명의 흑인들이 백인에게 집단 학살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당시 희생자는 정확히 집계되지 않았지만 300여 명에 이를 수 있다는 보고서가 나오기도 했다. 

백인들은 개인 항공기를 동원해 폭발물까지 투하하며 살인과 약탈을 일삼은 끝에 1만 명 가까운 흑인들이 집과 재산을 잃었는데, 잔혹한 학살에 미국판 킬링필드로 불리기도 한 비극적 역사가 있는 곳이다.

 

정리=김진영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Hot

인기 연방 대법원, 결국 낙태권 파기 누구를 위한 결정인가?

태아의 생명 보호 VS. 여성의 자기 결정권 ‘격돌’텍사스, 강력한 반낙태법 적극 시행 예고결국 연방대법원이 여성의 낙태를 헌법상 권리로 인정한 ‘로 대(對) 웨이드’ 판결(197… 더보기
Hot

인기 DFW 한인 사회 위한 “최초 타운홀 미팅 열렸다”

주류 사회 리더들 한 자리에 … 한인들 참여 저조에 자성의 목소리도한인 사회 안전을 위한 타운홀 미팅이 지난 23일(목) 오후 6시 캐롤튼에 위치한 그랜드 럭스 홀에서 열렸다.이번… 더보기
Hot

인기 [‘스러진 아메리칸 드림’] 53명의 사망자 발생한 샌안토니오 트레일러 참사

그렉 애봇 주지사, “미-멕시코 국경 트럭 단속 재개한다” 방침 밝혀온두라스에 살던 알레한드로 미겔 안디노(23)와 마르지에 타마라 파스(24)는 각각 마케팅과 경제학을 전공했다.… 더보기

“임대 구제 프로그램도 JP코트 웹사이트에서 도움 받으세요”

파워 인터뷰_ 덴튼 카운티 JP 코트, 크리스 로페즈 판사텍사스 주에서는 주민들이 소액 청구나 민사 소송, 퇴거 등 소소한 문제들이 발생했을 때 효율적으로 이를 해결하고 도움을 받… 더보기

“숭고하고 거룩한 참전용사들의 희생에 감사드립니다”

달라스한인회, 72주년 6.25 전쟁 기념식 엄수제72주년 6·25전쟁 기념식, ‘지켜온 자유, 지켜갈 자유’ 행사가 지난 25일(토) 오전 11시 달라스한인문화센터 아트홀에서 엄… 더보기

[동포인터뷰] 6.25 참전용사 손이재, 손재순 부부

“전쟁의 상흔 속에서 맺어진 인연, 다음 생에서도 이어지길 바랍니다”한국 전쟁에 참전했던 20대의 젊은 군인은 이제 90대 중반이 됐다. 전쟁의 포화 속에 부상을 입은 군인들을 따… 더보기

미주한인회 중남부연합회, 뉴올리언즈 6.25전쟁 기념식 참석

중남부연합회 소속 회장단외 참전용사 등 약 200여명 참석뉴올리언즈한인회(회장 이해권)가 주최한 6.25전쟁 기념식이 지난 26일(일), 뉴올리언스참전용사회관에서 열렸다.이날 행사… 더보기

백악관·미 보건복지부 “5세 미만 코로나19 백신 미디어 설명회” 개최

백악관과 미 보건복지부 관계자들이 생후 6개월부터 5세 미만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 인증에 대한 설명회를 지난달 29일 줌(Zoom)을 통해 가졌다.해당 행사는 미 보건복지부의 … 더보기

“사업체와 법률은 불가분의 관계”

주달라스영사출장소, 한인소상공인들 위한 무료 법률 세미나 개최주달라스영사출장소(소장 김명준)가 지난 24일(금) 한인소상공인들을 위한 무료 법률 세미나를 개최했다.이날 세미나 강사… 더보기
Hot

인기 [Photo News] 한인동포 샤넬 김 씨, 세 번째 홀인원 기록

한인동포 샤넬 김 씨(사진 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지난달 16일 인디언 크릭 골프장(Indian Creek Golf Club) 레이크 코스 110야드 15번 홀(파3)에서 생애 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