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최초 다니엘기도회, 세미한교회서 열려 … 교회와 성도 간 연합 기도의 불길 지펴

0
김은호 목사와 이용훈 순회선교사
김은호 목사와 이용훈 순회선교사
이성미 집사가 간증을 전하고 있다.
이성미 집사가 간증을 전하고 있다.

미주 지역 최초로 열린 2024 미주다니엘기도회가 세미한교회(담임목사 이은상)에서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개최됐다.  

7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된 미주 다니엘기도회에서 △ 김은호 목사(다니엘기도회 운영위원장)는 ‘습관이 나를 만든다’(다니엘 6:10) △ 이용훈 순회선교사는 ‘동행 내게 주신 가장 큰 은혜의 능력’(출애굽기 29:46) △ 이성미 집사는 ‘성경이 인생에 답한다’(디모데후서 3:16-17) △ 이용규 선교사는 ‘맡김의 여정’(시편 37:5) △ 지선 전도사는 ‘결단’(에스겔 3장 5절-6) △ 류응렬 목사(와싱톤중앙장로교회)는 ‘단 한 번의 인생을’(사도행전 4:12) △ 오윤아 집사는 ‘작은 자를 사용하시는 주님’(고리도전서 1:27-31)이란 제목으로 각각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김명선 목사와 심형진 목사, 김윤진 간사가 찬양을 인도했다. 

기도회 참석자들은 달라스, 샌안토니오, 휴스턴, 어스틴 지역을 위해 기도했으며 한인교회에 기도의 불길이 타오르고 회복과 치유의 역사가 일어나는 것과 기도회 참여 모든 교회와 성도들이 하나님을 자랑하는 간증의 주인공이 되는 것, 한인교회 목회자들이 기도의 동력을 얻고 영적인 재충전을 얻어 경건의 능력을 회복하는 것 등을 위해 간구했다.

다니엘기도회의 첫날 김은호 목사는 습관이 사람을 만들기 때문에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다니엘은 기도와 감사라는 아주 좋은 습관을 지니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본문에서 다니엘은 죽음의 위기 앞에 있다. 그럼에도 그는 하나님께 감사한다”며 “감사는 습관화되고 체질화돼야 한다. 감사하면 하나님께서 형통의 복과 역전의 은혜를 주신다. 감사할 때 하늘의 문이 열리고 감사할 수 있는 더 많은 일들이 생긴다. 무엇보다 나 자신이 변한다”고 설파했다.

기도와 감사는 최고의 습관이라고 거듭 강조한 김 목사는 “우리의 삶은 영적 전쟁이다. 하나님이 도와주시지 않으면 이 전쟁에서 승리할 수 없다. 그렇기에 기도의 무릎을 꿇고 감사를 드려야 한다”며 “말씀 안에서 거룩한 습관을 만들어가기 바란다”고 독려했다. 

지난 4일 미주다니엘기도회에서 자신의 간증을 전한 이용훈 순회선교사는 하나님과의 동행은 가슴 설레는 일이며 갈망하고 소망하는 일이라면서 하나님과의 동행하는 여정의 특징에 대해 ‘갈 바를 모르며 고난이 따른다고 말하면서 창세기 12장 1절과 로마서 8장 17절~18절을 근거로 제시했다. 

이어 하나님과 동행하려면 해야 할 일은 다니엘처럼 뜻을 정하고 크리스천의 정체성을 드러내야 한다고 했다.  

또한 “하나님은 깨끗한 그릇을 사용하신다. 그 한 사람을 통해 하나님의 일을 이루신다. 마음을 정하고, 나의 정체성을 드러내고 하나님 앞에 찬양하니 놀라운 간증들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성미 집사는 지난 5일 ‘성경이 인생에 답한다’란 제목의 메시지를 통해 말씀과 기도를 강조했다. 이 집사는 이날 기도회에서 자신의 어린 시절부터 억울함 때문에 시도했던 자살, 자녀들을 키우면서 겪었던 갈등, 유방암 투병 가운데서 하나님을 만난 이야기를 담대하게 전해 은혜를 끼쳤다. 

아이들을 데리고 밴쿠버에 가서 유일하게 시켰던 과외가 성경이었다고 말한 이 집사는 가족 예배를 드리고 있는지 말씀 공부를 하고 있는지 물었다. 

이 집사는 “인생에 힘든 일이 많았지만 그 고난이 나에게 축복이었다”고 고백하면서 “힘들수록 하나님께 가까이 나오고 늘 말씀하길 원하는 하나님과 동행하면서 당당한 삶을 살길 원한다”고 권면했다.  

한편 이번 기도회 동안 진행된 사랑의 헌금은 미주 지역사회와 도움이 필요한 이웃, 미자립교회와 선교사들의 수술과 치료 등을 위해 사용된다. 현재까지 26년간 이어져 온 다니엘기도회는 서울 오륜교회(담임목사 주경훈)를 중심으로 전 세계 약 1만6천 교회의 동참 속에서 매년 11월 1일부터 21일까지 온·오프라인을 통해 진행되고 있는 한국교회 초교파 기도회다.

 

김진영 기자  © KTN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