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포 인터뷰] “음악의 서포터, 베이스 연주가 매력적이에요”

0
달라스 스트링 퀄텟 베이시스트 허일영 씨
달라스 스트링 퀄텟 베이시스트 허일영 씨

주류 음악계에서 인정 받는 달라스 스트링 퀄텟 베이시스트 허일영 

 

한국의 음악이 세계의 중심에서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최근 달라스에서도 각 분야의 한인 뮤지션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달라스를 중심으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달라스 스트링 퀄텟(Dallas String Quartet, DSQ)’에서 베이시스트로 활약하고 있는 허일영 씨를 만나봤다.  

 

1. 간단한 자기 소개

현재 달라스 스트링 퀄텟 소속으로 베이시스트를 맡고 있다. 2007년 UT 알링턴(University of Texas Arlington)에 입학해 재즈 음악을 연주하기 시작했고, UNT(University of North Texas)에서 재즈 음악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콜린 컬리지(Collin College)와 태런 카운티 커뮤니티 컬리지(Tarrant County Community College), 그레이터 달라스 유스 오케스트라(Greater Dallas Youth Orchestra), 사우스웨스턴 침례 신학교(Southwestern Baptist Seminary)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2. 달라스 스트링 퀄텟에 대해 소개해달라?

달라스에서 10년정도 활동한 밴드다. 처음에는 클래식 퀄텟으로 시작했으나 클래식 퀄텟이 워낙 많다 보니 장르를 섞어 새로운 시도를 했다. 

그러면서 일렉트릭 바이올린이나 이펙터도 사용하게 됐고, 색다른 음악을 추구하는 사람들의 기호에도 잘 맞았던 것 같다. 

기존의 스트링 퀄텟은 1개의 비올라와 2개의 바이올린, 1개의 첼로로 구성돼 있는데 달라스 스트링 퀄텟은 클래식 음악을 전문으로 하지 않고 팝이나 록, 재즈를 기반으로 많이 하기 때문에 일렉트릭 베이스나 더블 베이스가 첼로의 역할을 하고 있다.

 

3. 언제부터 음악에 관심이 있었나? 원래 꿈이 뮤지션이었나?

9학년때 처음 미국에 왔을 때 교회에서 베이스기타를 치기 시작하면서 음악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그때는 정확하게 음악을 전공할 생각은 없었다. 어렸을 때부터 컴퓨터를 워낙 좋아하고 관심이 많았기 때문에 주변 사람들도 당연히 컴퓨터 전공 관련으로 방향을 잡을 것이라 기대했다. 

실제로 대학교도 컴퓨터 분야 전공으로 입학했다가 중간에 음악으로 바꾸게 됐다.

 

4. 음악을 늦게 시작했는데 힘든 부분이 있었다면? 

대학을 들어가서부터 레슨을 받고 수업을 들었기 때문에 기존에 악기를 한 사람들 보다는 정말 많이 늦은 케이스였다. 처음 대학교에 들어갈 때부터 힘들었다. 당시 UNT를 정말 가고 싶었는데 오디션에 떨어져서 좌절도 몇 번 겪었다. 

또 달라스 내에도 워낙 출중한 연주자들이 많았기에 그 안에서 기가 많이 죽었던 것 같다. 

그래도 UNT 석사 과정을 시작하면서 좋은 교수님도 만나고 친구들도 많이 만날 수 있어 좋았고, 그 때가 연주자로도 가장 많이 연습하고 실력도 많이 늘었던 시기였다.  


5. 재즈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2000년대 초반 달라스에 ‘킹스 리전(Kings Region)’이라는 예배팀이 있었다. 

한국의 어노인팅 예배팀과 협력하기도 했으며, 당시 지역 교회 행사에도 참석하고 찬양집회도 열었다. 그 예배팀에서 베이스기타를 치다가 제대로 배우고 싶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 

그래서 학교를 찾았는데 당시에 학교 커리큘럼에는 클래식과 재즈밖에 없었다. 

그때 연주하던 악기가 일렉트릭 베이스였기 때문에 재즈를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 

그래도 지금까지 잘 하고 있는 것을 보면 클래식보다는 재즈가 더 잘 맞는 것 같다.

 

6. 베이스 악기의 매력은 무엇인가?

밴드에서 보면 보통 드럼을 제외하고는 악기들이 여러 개가 있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낮은 음역대의 악기가 너무 많으면 음악이 어지러워 지기 때문에 베이스 악기는 혼자 연주해야 한다. 

1명이 그 중심을 담당해야 한다는 중요한 의무감 자체도 매력적이었고, 튀지 않으면서도 음악을 전체적으로 서포트 해주는 악기라는 점도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7. 앞으로의 활동 계획은?

달라스 스트링 퀄텟 콘서트는 보통 다른 주에서 많이 하는데 5월에도 몇 개가 예정돼 있다. 

DSQ외에도 현재 몇몇 밴드 활동도 함께 하고 있는데, 재즈 기반인 팀을 비롯, CCM(Contemporary Christian Music), 보컬 위주 등 다양한 밴드에서 활동 중이다. 

앞으로도 계속 투어 콘서트 열심히 하고 녹음, 연주 등 열심히 활동할 예정이다. 

 


Dallas String Quartet(출처_달라스 스트링 퀄텟 페이스북) 

       

신한나 기자 © KTN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Hot

인기 새콤달콤 상큼한 과일의 요정, 딸기 달라스 딸기 농장으로 가자!

바야흐로 딸기의 계절이다. 딸기는 여름의 향수를 느끼게 해주며, 딸기 한 입은 삶의 활기를 더해준다.크림과도 환상의 짝꿍인 딸기는 비타민과 섬유질, 그리고 폴리페놀로 알려진 높은 … 더보기
Hot

인기 5월 둘 째 주 DFW 공연소식 / 이모저모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수그러들면서 다시 공연계가 활기를 띠고 있다.이에 따라 각 분야별 행사와 콘서트도 달라스에서 다시 열리기 시작했다.다가오는 주말 온 가족이 함께, 연인과 … 더보기
Hot

인기 2022 마더스 데이 특별하게 즐기기!

올해도 마더스 데이가 돌아왔다. 즐겁고 뜻깊은 마더스 데이 주말을 보내기 위한 몇 가지 아이디어들을 알아 보자.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는 문구를 어머니와 친한 지인들에게 보내거나… 더보기

[동포인터뷰] “전투기와 우주 왕복선 조종이 꿈이예요”

미 공사, 육사, 해사 동시 합격한 리나 강 학생대학들의 입시 발표가 이어지면서 DFW 지역 한인 학생들도 우수한 성적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그 중 히브론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더보기
Hot

인기 5월 첫 째 주 DFW 공연소식 / 이모저모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수그러들면서 다시 공연계가 활기를 띠고 있다.이에 따라 각 분야별 행사와 콘서트도 달라스에서 다시 열리기 시작했다. 다가오는 주말 온 가족이 함께, 연인과… 더보기
Hot

인기 달라스에서 즐기는 ‘싱코 데 마요’!

여러 축제들 중 ‘싱코 데 마요(Cinco de Mayo)’를 싫어하는 사람들은 아마도 없을 것이다. 싱코 데 마요는 1862년 프랑스 제국과 벌인 푸에블라 전투에서 승리를 거둔 … 더보기
Hot

인기 4월 다 섯 째 주 DFW 공연소식 / 이모저모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수그러들면서 다시 공연계가 활기를 띠고 있다.이에 따라 각 분야별 행사와 콘서트도 달라스에서 다시 열리기 시작했다.다가오는 주말 온 가족이 함께, 연인과 … 더보기
Hot

인기 [파워 인터뷰]한인 사회와 협력해 더 좋은 “캐롤튼 시 만들겠다”

스티브 바빅 캐롤튼 시장 후보, 한인 동포 사회에 투표 참여와 지지 호소북텍사스 대표 한인 타운인 캐롤튼 시가 오는 5월 7일 새로운 시장을 선출하는 선거를 진행한다. 이번 시장 … 더보기
Now

현재 [동포 인터뷰] “음악의 서포터, 베이스 연주가 매력적이에요”

주류 음악계에서 인정 받는 달라스 스트링 퀄텟 베이시스트 허일영한국의 음악이 세계의 중심에서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최근 달라스에서도 각 분야의 한인 뮤지션들이 주목을 받고 있… 더보기
Hot

인기 한가한 주말 오전~ 미모사 한 잔과 함께 하는 브런치!

클래식 칵테일과 미모사를 즐길 수 있는 브런치는 놓쳐서는 안될 소중한 시간이다. 다운타운에서부터 업타운, 그리고 주변 구석구석까지, 아래는 브런치 타임 중 글라스 혹은 병으로 칵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