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뉴스

돼지심장 이식환자 알고보니 흉악범...'생존 기회' 논란

최근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심장을 사상 처음 이식받은 환자가 34년 전 흉악 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피해자는 그의 범죄로 장애인이 됐고, 15년 전 숨진 사실까… 더보기

테슬라 사이버트럭 생산 올해 말에서 내년 초로 또 연기

테슬라가 전기 픽업트럭인 '사이버트럭'의 생산 시점을 내년으로 또 연기했습니다. 어제, 로이터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테슬라가 사이버트럭의 첫 생산 시점을 올해 말에서 2023년 … 더보기

미국 주택담보대출 금리,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고

기준금리 인상을 앞두고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코로나 19 사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국책 모기지 업체인 프레디맥에 따르면 어제 기준, 30년 만기 고정금리 모기지 금리… 더보기

美연방대법원, 민간기업 백신 의무화 "무효"...바이든 "실망"

연방대법원은 어제(13일)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한 민간 대기업 종사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조처를 무효로 만들었습니다.다만 의료 종사자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는 유지… 더보기

지난해 美 경찰관 사망 원인 1위는 '코로나'

지난해 경찰관들의 사망 원인 1위는 코로나19였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전국법집행요원추모펀드(NLEOMF)의 보고서는 2년 연속으로 경찰관이 순직하게 된 최대 원인으로 코로나19를 … 더보기

"군입대하면 최대 5만달러 보너스"…신병 확보하려 보너스 내건 미국

코로나19여파로 촉발된 인난이 미군의 병력 수급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신병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육군은 입대 보너스를 대폭 인상하는 등 병력 자원 확보에 안간힘을 쓰는… 더보기

美, 하루 평균 확진 76만명·입원 15만명으로 또 최고치

오미크론으로 인해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확산하면서 어제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와 입원 환자가 또 새 기록을 작성했습니다.뉴욕타임스(NYT)의 자체 집계에 따르면 11일 기준 미국… 더보기

바이든, 北 탄도미사일 도발에 첫 제재…경고음 울리며 대화압박

조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에 '아껴 왔던' 제재 카드를 꺼내 들며 경고음을 강하게 울렸습니다.바이든 정부 들어 수 차례의 탄도미사일 무력 시위에도 외교… 더보기

미국, 코로나19 자가진단 비용 매달 8차례까지 보험서 지원

조 바이든 행정부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하고 코로나 검사를 확대하기 위해 각 가정의 자가 진단 비용을 보험으로 처리해주는 대책을 마련했습니다.연방 보건복지부는 어제, 이러한 … 더보기

화이자, 코로나19 확산에 비대면 영업 강화…수백 명 감원 계획

제약사 화이자가 코로나19 팬데믹 후 접촉을 꺼리는 의료진과 보건 종사자들을 고려해 영업을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판매 인력 수백 명을 줄이기로 했습니다.화이자는 어제 점점 디지털화하… 더보기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