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뉴스

헤일리, '정치적 고향'에서도 트럼프에게 두 자리 수 열세

공화당 대선 경선에서 초반 두 차례 연속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세 번째 경선 지역인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도 앞서고 있습니다.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경쟁자인 … 더보기

'대선의 해' 통화정책 어떻게 하나…고민 깊어지는 연준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월스트릿 저널(WSJ)은 어제(1일) 금리 인하 시점을 놓고 고심하는 연준이 대… 더보기

미국 1월 해고 전달보다 136% 급증…"노동시장 악화 조짐"

연초 해고가 급증해 노동시장이 악화하기 시작했다는 조짐이 나타났다고 폭스뉴스가 어제(1일) 보도했습니다.인사관리 컨설팅회사 '챌린저, 그레이앤드크리스마스' 보고서에 따르면 미 기업… 더보기

내년말 만기 美상업부동산 대출 745조…지역은행 부실대출 우려

내년 말까지 만기가 도래하는 상업용 부동산 은행대출 규모가 약 5천억 달러 이상에 이르고 지역은행들의 대출 비중이 크다는 우려가 나왔습니다.부동산정보 제공업체 트렙에 따르면 상업용… 더보기

연준 "3월 금리인하 시기상조" 시장 기대에 찬물

연방준비제도가 이르면 3월 금리인하가 시작될 거라는 시장 기대감에 찬물을 끼얹었습니다.어제(31일) 연준은 올해 첫 금리결정 회의에서 금리 동결을 결정했습니다.지난해 9월 회의부터… 더보기

“바이든, 경합주서 트럼프에 오차 밖 열세…이민 문제 발목”

대선의 승패를 결정할 경합주 7곳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오차 범위를 벗어나는 격차로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최근 블룸버그는 조지아와 미시간, 펜실베… 더보기

펜타닐로 도시 '비상사태'까지… 포틀랜드 현황

중독성 강한 마약성 진통제인 펜타닐로 피해가 심각한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약 두 달간의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시는좀비마약으로 불릴 정도로 치명적인 펜타닐 위협과 싸우는 데 자원을… 더보기

'큐어넌 심취 의심' 美 30대 남성, 공무원 부친 살해 패륜범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연방 정부 내 기득권 세력을 일망타진할 것이라는 큐어넌(QAnon)의 음모론에 심취한 것으로 보이는 30대 남성이 공무원 부친을 살해하는 패륜범죄를 저질… 더보기

"바이든, 시진핑 만나 '대선 개입 않는다' 약속 받아내"

지난해 11월 미중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으로부터 올해 11월 대선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냈으며 양측이 이 내용을 최근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 더보기

“보복 방식 결정했다”…대선 앞둔 바이든의 딜레마?

친이란 무장세력의 드론 공격으로 미군 3명이 숨진 사건에 대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대응을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바이든 대통령은 어제(30일) “이란이 기지를 공격한 무장 세력에게… 더보기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