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빛 침례교회 김형민 목사, 예수전도단 이사회에서 “16세기 재침례파 운동” 강의

0
김형민 목사가 16세기 재침례파 운동의 태동과 역사적 의미, 그들의 신앙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김형민 목사가 16세기 재침례파 운동의 태동과 역사적 의미, 그들의 신앙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지난 23일(금)과 24일(토) 예수전도단 타일러(YWAM Tyler's President, Dr. Leland Paris)에서 이사회가 열렸다. 

 

예수전도단(Youth With A Mission)은 1960년 로렌 커닝햄(Loren Duane Cunningham) 목사에 의해 시작됐다. 젊은이들을 일으켜 만민에게 복음을 전파하겠다는 비전을 가지고 설립된 이 단체는 현재 전 세계 150여개국에 1,000여개 지부가 있으며 2만 명이 넘는 스태프들이 일하는 단체로 성장했다. 그는 선교 지원자들의 전문적인 훈련을 위해 하와이 코나에 열방대학을 설립했으며, ‘하나님 정말 당신이십니까’,‘벼랑 끝에 서는 용기’, ‘네 신을 벗어라’(이상 예수전도단)의 저자이기도 하다. 

 

예수전도단 타일러 지부는 두 시간 정도 소요되는 거리에 위치했으며, 광활한 대지에 사무실, 호텔, 강의실, 기념 도서관, 기숙사를 비롯해 다양한 시설이 구비돼 있다. 무엇보다 이곳을 통해 DTS(Discipleship Training School)를 포함한 여러 선교 훈련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특별히 이번 이사회에는 새빛 침례교회 담임 김형민 목사를 강사로 초청해 “16세기 재침례파 운동”에 대한 강의를 듣는 시간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60여 년 가까이 미국에 살며 수많은 미주 한인 침례교회 개척을 돕고, 교단 산하 홈 미션 보드 코디네이터로서 한인 뿐만 아니라 아시아권 지역 교회개척과 지도자 양성 및 돌봄에 힘썼고 현재 예수전도단 타일러 이사로 재직 중인 문대연 목사, 한마음 침례교회 허종수 목사, 재미 탈북 과학자이자 텍사스 A&M 조셉 한 교수를 비롯해 여러 한인 목회자, 선교사들도 함께 했다. 

 

먼저, 예수전도단 타일러 총재 리랜드 페리스 박사가 환영 인사와 함께 문대연 목사와 강의를 맡은 김형민 목사를 소개하고 이번 모임의 의의를 설명했다. 곧이어 문대연 목사가 나와 자신의 생애와 신앙의 여정을 짧게 나누고, ‘영적 친구’ 페리스 박사를 만나 교제하며 동역한 이야기, 문 목사의 최근 근황, 이 자리에 함께 한 한국인 친구들을 한 사람 한 사람 소개하고 인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음으로 김형민 목사의 강의가 이어졌다. 김형민 목사는 사우스웨스턴 침례신학 대학원에서 “16세기 재침례파 운동”을 연구해 선교학 박사학위(Ph.D.)를 취득했다. 김형민 목사는 청년 시절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사랑을 체험한 후 하나님께 온 인생을 바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특별히 그는 “사우스웨스턴에서 공부하는 중 16세기 재침례파 신자들의 순수한 신앙에 깊은 감화를 받아 그들을 연구하고 이 주제로 논문을 쓰게 됐다”며 강의를 시작했다. 그는 “재침례파는 독일을 중심으로 한 루터의 개혁운동, 스위스를 중심으로 한 츠빙글리와 칼빈의 개혁운동과 더불어 또 하나의 중요한 개혁 운동”으로, “오직 성경이라는 종교개혁의 원리를 철저히 붙들고 기독교 신앙과 실천의 표준으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재침례파는 신약 교회(New Testament)의 회복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성경의 모델을 따라 소그룹을 통한 제자 삼기, 평신도 훈련, 복음 전도에 힘썼다. 재침례파 운동은 10년이 채 되지 않아 취리히, 스위스, 독일 남부, 오스트리아, 티롤, 모라비아, 네덜란드까지 급속도로 확산됐다. 

 

김형민 목사는 “로마 카톨릭 신학자 프란츠 아그리콜라의 증언을 보면 재침례파 신자들은 거짓말과 거친 말을 하지 않았으며 무절제한 모습을 보이지 않았고 오직 성령님의 인도를 따라 겸손, 인내, 정직, 청결, 절제, 솔직함을 보였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재침례파 신자들은 “유아세례”를 인정하지 않았다. 김 목사는 “재침례파는 유아세례를 받음으로써 자동으로 공동체와 교회의 일원이 되는 것을 거부했다”며, “침례는 진정으로 회개하고 그리스도를 주로 믿고 고백하는 사람이 받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아 세례를 인정하지 않음으로 인해 재침례파는 엄청난 핍박을 당했고 많은 사람이 순교했다. 

 

페리스 박사는 “김형민 목사의 강의에 깊은 감화를 받았다”며, 그를 위해 축복 기도하고 김 목사의 논문을 예수전도단 타일러 도서관에 기증하는 순서를 가졌다. 

 

김지혜 기자

 

 

 

코로나 19  예방 생활수칙 (CDC제공)

 

 

CDC는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지 않은 실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또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이라도 혼자서, 또는 가족과 함께 산책하거나 자전거를 타거나 달리기를 할 때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됩니다. 다만 사람들이 북적이는 실외 행사, 미용실, 쇼핑몰, 영화관, 종교시설 같은 실내 공공장소에서는 접종 여부에 관계 없이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또한 2021년 2월 2일부터 비행기, 버스, 기차를 비롯해 미국으로 들어오거나 미국내를 이동하거나 미국에서 나가는 모든 유형의 대중교통수단과 공항, 역 등 미국 교통 허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입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IOC-일본 정부 '치킨 게임 벌이고 있다' 분석

두달여앞으로다가온도쿄올림픽을취소해야한다는목소리가높아지고있는가운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일본정부가사실상치킨게임을벌이고있다는분석이나왔습니다.지난15일마이니치신문은도쿄올림픽이취소될경… 더보기

텍사스 하원, 경찰 바디 카메라 착용 규정 강화(Botham Jean)법 '가결'

텍사스(Texas)주하원이지난14일,경찰바디카메라착용규정을 강화한일명보뗌진(BothamJean)법을가결했습니다.강치홍 기자입니다.<기자> 지난14일,텍사스주하원은경찰의바… 더보기

밀입국 아동들 '버스에서 생활'...인권 단체들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

달라스에도착한10대밀입국아동들의임시보호시설에입소하지못하고장시간버스에서생활하는것으로알려지면서큰우려를사고있습니다. 인권단체들은연방정부의달라스(Dallas)의캐이배일리헛치슨컨벤션센터(K… 더보기

이스라엘, 가자지구 8일째 맹폭

이스라엘이17일새벽부터전투기를대거동원해가자지구에대한공습을8일째이어갔습니다.지난10일무력충돌이후지금까지양측의사망자수는200명을넘어선것으로나타났습니다. 이스라엘군은베냐민네타냐후총리가전… 더보기

이경훈, 생애 첫 PGA 투어 우승…AT&T 바이런 넬슨 정상

한국의프로골퍼이경훈선수가어제맥키니에서열린미프로골프(PGA)투어AT&T바이런넬슨에서우승을 차지했습니다.신한나기자입니다.<기자> 한국의프로골퍼이경훈선수는 어제(16일… 더보기

국민의힘, 김오수 '부적격 인사'로 규정...법사위 재배분 압박

국민의힘은김오수검찰총장후보자를'부적격인사'로규정하면서민주당을향한'법사위원장재배분'압박수위를끌어올렸습니다.김기현당대표권한대행겸원내대표는17일비상대책위원회에서"헌법위에문법이있고,국민위… 더보기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2021 온라인 통일 골든벨' 개최

2021온라인도전통일골든벨퀴즈대회가지난15일(토),오후3시달라스한인회사무실에서열렸습니다.이날퀴즈대회는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가주최했으며,DFW지역의한인청소년들에게한국역사와통일에 관한비전… 더보기

윤석열,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서 1위

윤석열 전검찰총장이차기대선후보적합도에서1위를차지했다는여론조사결과가17일발표됐습니다.윤전총장은가상양자대결에서도여권주자인이재명경기도지사와이낙연전더불어민주당대표를모두앞섰습니다.여론조사업… 더보기

텍사스 의회, 도매 전기요금제 금지법 '최종 승인'

지난 2월 발생한 겨울 폭풍과 장기간의 정전 사태의 사후 대책으로 발의된 도매 방식의 주거용 전력 요금제를 금지하는 법안이 최종적으로 주 의회를 통과했습니다.주 회기 종료가 단 2… 더보기

연방 정부의 'no 마스크’ 지침...시민들 혼란 가중

연방보건당국이최근마스크착용지침을대폭완화한가운데,연방정부의갑작스러운 ‘노(no)마스크’지침에시민들의혼란이 가중되고있습니다.지난13일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백신접종완료자에대해사실상실… 더보기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