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안쓸래' 미 여객기 승객 난동 급증…승무원 85% 경험

0

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항공기 방역 규정 중 하나인 마스크 착용에 불만을 품고 거칠게 항의하는 승객들이 늘고 있습니다. 일부 승객은 불만을 제기하는 데 그치지 않고, '난동' 수준의 행패를 부려 승무원들이 고충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상황입니다. 최현준 기자입니다. 

 

<기자> 미 승무원 협회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6월 25일부터 7월 14일까지 승무원 5천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올해 한 번 이상 난폭한 승객을 상대한 적 있다고 대답한 승무원은 85%에 달했습니다. 또 승객이 다른 승객이나 승무원에게 물리적 폭행을 가하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답한 승무원도 전체 17%로 조사됐습니다. 

 

승무원 노조들은 항공기에서 난동을 부리는 승객들에 대해 형사 고발 등 강력한 조처가 필요하다고 요구했습니다. 유나이티드 항공, 알래스카 항공, 스피릿 항공과 일부 소형 항공사의 승무원을 대변하는 노조 관계자는 "어떤 승무원은 욕을 먹거나 고함을 들어야 했다"면서 "또 일부는 비행이 끝난 후 공항까지 따라온 승객에게 괴롭힘을 당하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사라 넬슨 미 승무원 노조 위원장은 항공사들이 마스크 착용 규정을 어긴 수천명의 승객의 탑승을 금지하고, 연방 항공국 역시 수십 명의 승객에게 벌금을 부과할 것을 권고한 것에 대해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더 많은 승객이 형사 고발을 당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몇몇 항공기 난동 사건은 형사 고발로 이어지기도 했는데, 지난 5월 샌디에이고에서 젊은 여성 승객이 사우스웨스트 항공 승무원의 얼굴을 때리는 장면이 동영상으로 촬영돼 해당 승객이 중범죄 혐의로 체포된 바 있습니다.

 

연방 항공국(FAA)은 이번 주 미 항공사들이 3천 600건 이상의 승객 난동 사건을 신고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중 4분의 3은 마스크 착용과 관련한 논쟁으로 발생했습니다. 이어 FAA는 올해 600건의 사건을 조사중이라고 밝히며, 2019년과 2020년과 비교해 두 배에 달한다고 전했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최현준입니다.

 

 

 

코로나 19  예방 생활수칙 (CDC제공)

    

  • CDC는 코로나19 전염률이 높은 지역에서는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도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 CDC는 예방접종 상태와 상관없이 모든 교사, 직원, 학생 및 학교 방문객에게 실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 코로나 19가 의심되거나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은 3-5일 이내에 검사를 실시하고 14일 또는 음성 검사 결과를 받을 때까지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 다만, 무증상인 경우에는 노출이 확인된 후에도 검사를 받지 않으나, 특정 환경에 한해서는 일부 예외가 적용됩니다. 또한 무증상인 경우에는 노출이 확인된 후에도 예방격리를 하지 않습니다.
  • 미국으로 들어오거나 미국 내를 이동하거나 미국에서 출발하는 비행기, 버스, 기차, 기타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 때 그리고 공항, 역 등 교통 허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입니다. 
  • 미국에 도착하는 백신 접종을 완전히 완료한 국제 여행객도 여전히 비행기 탑승 전 3일 내에 검사를 받아야 하며(또는 COVID-19에서 회복된 지 3개월이 지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문서 제시) 여행 후에도 여전히 3-5일 이내에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CDC "'코로나로 입원' 예방효과, 모더나-화이자-얀센 백신 순"

미국에서 승인된 3종류의 코로나19 백신 가운데 모더나 제품이 입원 예방에 가장 효능이 뛰어나다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CDC는 어제(17일) 펴낸 '… 더보기

비극적 기록, '텍사스 코로나 19 누적 사망자 6만명 돌파'

텍사스의 코로나 19 누적 사망자가 어제(16일) 6만명을 넘어섰습니다.텍사스 주 보건 당국은 어제, 377명의 일일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보고했습니다.이로써 텍사스의 코로나 19 … 더보기

델 리오 난민 사태, 연방 당국 국경 넘어오면 항공편으로 돌려보낼 계획

연방 당국은 어제(17일) 텍사스 델리오 국경지대의 난민촌 상황과 관련해 이들이 국경을 건너오면 아이티행 항공편으로 돌려보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연방 관세국경보호청(CBP)은 … 더보기

美 한인 2세 여성이 제기한 국적법 위헌 여부 주목 … 헌재 본안 심리 회부

한국의 국적 자동상실제도 폐지로 서울대 교환학생을 포기해야 했던 선천적 복수국적 여성인 한인 2세가 제기한 헌법 소원이 한국의 헌법재판소의 사전심사를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헌… 더보기

달라스 교회협의회, 중앙연합 감리교회, 세미한교회, 빛내리교회에서 부흥회 열어

오는24일(금)부터26일(주일)까지달라스교회협의회(회장홍장표목사)주최2021연합부흥성회가열린다.달라스교회협의회는분당우리교회이찬수목사,선한목자교회유기성목사등한국교회의명설교자들을강사로… 더보기

세미한교회, 2021가을 향수예배 다시 시작

세미한교회(담임목사이은상)는지난15일(수)‘2021가을향기로운수요여성예배’를다시시작했다.이향기로운수요예배를줄여서일명‘향수’예배라부르고서로를지칭할때도‘향수님’이라는호칭을쓴다.코로나1… 더보기

텍사스 북부지방회, 정기 월례회 통해 코로나 출구전략 토론회 가져

지난13일(월)오전10시루이스빌에위치한주님의기쁨교회(담임목사유영근)에서한인침례회텍사스북부지방회(회장정도영목사)9월정기월례회가개최됐다.월례회1부는예배,2부는토론회로구성됐다.예배사회는… 더보기

FDA 자문단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에 반대"…16 대 2로 부결

식품의약국(FDA) 자문단이 오늘(17일)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에 반대했습니다.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는 회의를 열고 16세 이상을… 더보기

텍사스 국경에 아이티 이주자 8천명 '난민촌' 형성

아이티출신이민자수천명이텍사스와멕시코국경지대에 '거대한난민촌'을형성했습니다. 그렉애봇주지사는어제(16일),텍사스주공공안전부와주방위군에국경검문소6곳을폐쇄하라는명령을내렸습니다.소피아씽기… 더보기

달라스 지역 강력 범죄 단속…총기 수백 정 압수 및 다수 강력범 체포

달라스(Dallas)경찰국과주및연방사법기관들이강력범죄단속을위한 공조수사를벌여,수백정의총기와 다수의강력범들이체포됐습니다. 신한나기자입니다.<기자> 달라스경찰국과연방알코올담… 더보기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