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최고 행정법원, '모나리자' 반환 청구 각하

0
프랑스 최고 행정법원,
프랑스 최고 행정법원,

프랑스 최고 행정법원인 국가평의회는 루브르 박물관이 소장 중인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걸작 '모나리자'를 그 후손들에게 반환하라는 한 단체의 청구를 14일 각하했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국제 반환'이라는 이름의 단체는 다빈치 상속인의 후손을 대신한다고 주장하며 1519년 프랑스의 왕 프랑수아 1세가 가로챈 모나리자를 돌려달라고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국가평의회는 그러나 단체에 소송 청구 자격이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나아가 단체가 소송권을 남용했다고 보고 3천유로(약 400만원)의 벌금을 지불하라고 명령했습니다. 

 

국가평의회는 프랑스 군주제 하에서 내려진 '결정'은 법원에 심사할 권한이 없다고도 지적했습니다. 

 

피렌체 공화국 출신인 다빈치는 메디치 가문의 지원이 끊기게 되자 1516년 프랑스로 넘어와 프랑수아 1세의 보호와 지원을 받게 됩니다. 

 

다빈치는 그 대가로 모나리자를 바쳤습니다. 이후 모나리자는 왕실 컬렉션에 들어갔으며, 1797년부터 루브르 박물관에 소장돼 왔습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중·러, 철도화물 운송·국경횡단 개발 합의

중국과 러시아가 16일 철도화물 운송 및 국경 횡단 개발에 합의했습니다.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을 수행한 올레크 벨로제로프 러시아철도공사(RZD) 사장은 이날… 더보기

불리한 전황에 달라진 서방...'러 본토 타격' 사실상 묵인 발언

러시아의 봄철 대공세로 수세에 몰린 우크라이나가 미국 무기로 러시아 본토를 타격하더라도 이를 묵인할 수 있다고 사실상 시사하는 발언이 나왔습니다.러시아와 확전을 우려했던 서방의 입… 더보기

이창수 신임 중앙지검장 취임…'공정·성역없는 수사' 강조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김건희 여사 수사 등 만만치 않은 과제를 안고 16일 취임했습니다.야권을 중심으로 덧씌운 '친윤(친윤석열) 검사' 프레임을 불식시키는 동시에, 큰 폭의… 더보기

법원, 정부 손 들어줬다…의대 증원 집행정지 “각하·기각”

법원의 의대 증원 집행정지 신청 기각·각하 결정에 의대 교수들이 분노와 충격, 자조 섞인 반응을 보였습니다.16일 19개 의대 교수가 참여하는 전국 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더보기

가계 부채·연체 천문학적 수준… 미 경제 새로운 '뇌관'되나

미국인들의 가계 부채가 천문학적인 수준에 도달했습니다.미국 경제는 탄탄하다고 하지만 중산층과 서민층은 여전히 높은 인플레이션과 금리로 인해 부채 압박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더보기

떠들썩했던 美대학가 반전시위, 목적달성 못하고 하나둘 종료

최근 몇주간 떠들썩했던 미국 대학가의 가자전쟁 반대 시위가 애초 목적을 달성하지 못한 채 하나둘 텐트를 접고 있습니다.시위 학생들은 학교 측에 이스라엘과 정부, 기업과의 관계 단절… 더보기

연방법원 "테슬라 '자율주행 허위광고' 집단소송 계속해야"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자율주행 기술을 내세워 차량과 관련 소프트웨어를 판매해온 과정에서 소비자들을 속였는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는 미 법원의 판단이 나왔습니다.15일 캘리포니아 연방법… 더보기

美, 북한 IT노동자 정보 제보하면 500만달러 현상금

연방 정부가 미국인 신원을 도용해 미국 회사에 불법 취업한 뒤 수십억원을 받아챙긴 정보기술(IT) 노동자들을 현상수배했습니다.국무부 외교안보서비스국(DSS)은 어제(16일) '정의… 더보기

미국 인구증가 도시 15곳 중 8곳 '텍사스'에 몰려

미국 도시 중 인구가 증가하는 데는 여전히 남부에 집중되어 있다고 16일 연방 인구당국 센서스가 밝혔습니다.북동부와 중서부의 대도시 여러 곳에서 소소한 인구 반전 증가가 나타났지만… 더보기

강력 폭풍으로 휴스턴서 최소 4명 사망

뇌우를 동반한 강력한 폭풍이 어제(16일) 이달 들어 2번째로 휴스턴을 강타해 최소 4명이 숨졌습니다.이 폭풍으로 고층 건물 창문이 깨져 날라갔고, 나무가 쓰러졌으며, 휴스턴 지역… 더보기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