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풍(Gout)의 원인과 증상

0

통풍은 주로 엄지 발가락 관절이나 무릎관절이 빨갛게 부어오르고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증상으로, 심한 경우 관절의 변형을 일으키기도 하는 질병입니다. 

체내에 요산(Uric Acid)이라는 성분이 증가해서 요산결정이 관절이나 연골, 힘줄, 주변 조직에 침착되어 염증을 유발하거나, 통증 또는 발작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요산결정은 뾰족한 바늘처럼 생겼기 때문에 침착된 부위를 자극해 통증과 염증을 유발합니다. 초기에는 한 두 번 통증이 생겼다가 없어지지만, 방치하면 계속 반복되며 만성통풍으로 발전하고, 결국 참을 수 없는 통증이 더 자주 반복됩니다. 

초기에 적절히 치료 하지 않고 방치하면 관절에 쌓여있던 요산결정이 덩어리를 이루어 통풍결절을 만들고 외관상으로 보기 흉하게 관절이 변형됩니다.

 

원인

통풍은 체내의 요산증가와 밀접한 연관이 있습니다. 요산을 증가시키는 요인에는 비만, 과음, 관절의 외상, 당뇨병, 고혈압, 유전성 등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원은 좋지 않은 식습관입니다. 

지나친 육류의 섭취와 과음은 요산수치를 높게 만드는 주요 원인입니다. 

최근에는 쥬스, 탄산음료도 통풍을 유발할 수 있다는 통계가 있습니다. 그리고 통풍환자의 50% 이상이 지속적인 과음 후에 통풍을 겪을 수 있다고 보고되고 있습니다. 

지나친 알코올 섭취는 체내 요산염의 배설을 감소시키며, 맥주에 함유된 퓨린(Purine)은 분해되면서 요산을 만들어내기 때문에 체내의 요산을 증가 시켜 통풍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게 만듭니다. 

증상

일반적인 증상으로는 엄지 발가락이 부어오르며 극심한 통증이 나타납니다. 주로 낮보다는 밤에 통증이 심한 경우가 많습니다. 또 구토증세가 있거나 어지러움을 느끼는 경우도 있습니다. 

예전에는 통풍을 단순히 통증이 심한 관절염 정도로 생각했던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통풍 환자들에게서 합병증이 동반된다는 보고가 나오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합병증으로 고혈압, 동맥경화, 고지혈증, 신장질환과 당뇨병이 있습니다. 따라서 통풍을 단순한 관절염으로만 생각하고 진료를 받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진단/검사

통풍이 발생한 관절의 윤활액이나 조직을 채취해서 요산결정의 유무를 확인하여 통풍을 진단합니다. 또한 보조적으로 X-Ray나 CT 촬영을 통해 증상이 있는 관절의 상태를 확인하는 검사가 필요합니다.

 

치료

치료법은 증상의 단계마다 차이가 있습니다. 증상의 초기에는 비만이나 고혈압과 같은 관련 질환을 개선시키기 위해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바꾸는 것이 중요합니다.

급성 악화 시에는 약물치료(소염진통제) 또는 관절주사로 통증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통풍 악화시기에는 증상부위를 자극할 수 있는 운동보다는 휴식이 취하면서 관절부위의 자극을 줄여주는 것이 좋습니다.

 

예방

퓨린(Purine)이 많이 함유된 음식은 피해야 합니다. 퓨린은 육류에 많이 함유되어 있으며 그 중에서도 간이나 내장 등의 음식은 특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그리고 고등어, 꽁치, 정어리 등의 등 푸른 생선, 새우, 조개, 멸치에 다량의 퓨린이 들어 있어 피해야 합니다. 그리고 술은 증상을 악화시키는 주요 원인이기 때문에 반드시 금주해야 합니다. 

퓨린 함량이 적은 식품으로는 우유, 달걀, 치즈, 과일, 땅콩 등이 있습니다. 알칼리성 식품은 통풍의 치료와 회복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알칼리성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표적인 알칼리성 식품에는 채소, 과일, 아몬드, 치즈를 제외한 유제품이 있습니다. 그 외에 체중조절과 충분한 수분섭취도 통풍을 예방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Dr. Chang H. Kim
Chiropractor | Excel Chiropractic
phone: 469-248-0012
email: excelchirodallas@gmail.com
2576 Royal Ln Dallas, TX 7522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건강 의학 칼럼
칼럼니스트 김창훈

엑셀 카이로프로틱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