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워키, 50년 만에 두 번째 NBA 챔프전 제패…MVP는 아데토쿤보

0
우승컵 들어올리는 아데토쿤보
우승컵 들어올리는 아데토쿤보

밀워키 벅스가 50년 만에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 타이틀을 되찾았다.

밀워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피닉스 선스와 2020-2021 NBA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6차전 홈경기에서 105-98로 이겼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4승 2패가 된 밀워키가 챔프전 정상에 올랐다.

밀워키가 NBA 챔피언 왕좌에 오른 건 '전설'로 불리는 카림 압둘 자바와 오스카 로버트슨이 현역으로 활약하던 1970-1971시즌 이후 50년 만이다.

챔피언결정전에 오른 것만 해도 이번이 1974년 이후 47년 만이었던 밀워키는 긴 기다림 끝에 구단 통산 두 번째로 챔프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올 시즌 정규리그를 동부 콘퍼런스 3위(46승 26패)로 마친 밀워키는 플레이오프(PO)에서 마이애미 히트와 브루클린 네츠, 애틀랜타 호크스를 차례로 꺾고 서부 2위 피닉스(51승 21패)와 마지막 승부를 치렀다.

피닉스와 1, 2차전에서 모두 패하면서 위기에 처하기도 했으나, 3차전부터 내리 연승을 달리며 반세기 만에 '우승 한풀이'에 성공했다.

NBA 챔프전 시리즈 전적에서 0-2로 뒤지던 팀이 우승을 차지한 건 밀워키가 역대 다섯 번째다.

한편 1993년 이후 28년 만에 챔프전에 진출한 피닉스는 올 시즌 처음으로 4연패를 당해 구단 사상 첫 우승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는 '그리스 괴인'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선정됐다.

2013년 NBA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5위로 밀워키 유니폼을 입은 27살의 아데토쿤보는 팀이 정상에 오르는데 일등공신의 역할을 했다.

이날 6차전에서도 홀로 팀 득점의 47.6%에 달하는 50득점을 폭발했고, 14리바운드(5블록슛)를 곁들여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플레이오프 한 경기에서 50득점과 10리바운드 이상에 5블록슛을 잡은 건 1973-1974시즌 블록 기록을 시작한 이래로 아데토쿤보가 처음이다.

이날 1쿼터에서 29-16으로 앞선 밀워키는 2쿼터에서 크게 흔들려 리드를 내줬다.

캐머런 페인과 캐머런 존슨의 득점포를 시작으로 데빈 부커와 미칼 브리지스, 크리스 폴 등의 손끝이 살아나면서 피닉스가 주도권을 빼앗아왔다.

밀워키는 결국 2쿼터 득점에서 13-31로 밀려 42-47로 뒤처진 채 전반을 마쳤다.

하지만 3쿼터 초반 아데토쿤보가 재빠르게 점수를 쌓으면서 밀워키가 재역전에 성공했다.

아데토쿤보는 쿼터 중반으로 접어드는 시점에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켜 56-55를 만들었다.

이후 경기가 시소게임에 접어드는 듯했지만, 브룩 로페스의 연속 6득점과 아데토쿤보의 자유투, 즈루 홀리데이의 3점포까지 연달아 터져 밀워키는 71-68로 달아났다.

7차전으로 승부를 이어가고 싶은 피닉스가 프랭크 카민스키와 부커의 득점으로 77-77까지 따라붙었으나 흐름을 뒤집지는 못했다.

4쿼터 초반 밀워키는 보비 포티스의 점프슛으로 84-82를 만든 뒤 점차 격차를 벌렸다.

아데토쿤보와 미들턴이 꾸준히 점수를 쌓으면서 승부의 추는 밀워키 쪽으로 기울었다.

피닉스는 경기 종료 1분가량을 남겨두고 부커와 폴의 외곽슛이 림을 외면하면서 패색이 짙어졌다.

피닉스는 폴이 26득점 5어시스트, 부커가 19득점 5어시스트 등을 올렸으나 고개를 숙였다.

◇ 21일 전적

▲ NBA 챔피언결정전 6차전

밀워키 벅스(4승 2패) 105(29-16 13-31 35-30 28-21)98 피닉스 선스 (2승 4패)

코로나 19  예방 생활수칙 (CDC제공)

    

  

 

  • CDC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팬데믹 이전에 했던 활동들을 재개할 수 있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지역 사업체나 직장의 일반 지침을 포함하여 연방, 주, 지역, 부족 또는 자치령의 법률, 규칙 및 규정이 요구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마스크 착용이나 6피트 거리두기를 하지 않고 활동을 재개할 수 있습니다.
  • 다만 미국으로 들어오거나 미국 내를 이동하거나 미국에서 출발하는 비행기, 버스, 기차, 기타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 때 그리고 공항, 역 등 교통 허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입니다. 
  • 미국에 도착하는 백신 접종을 완전히 완료한 국제 여행객도 여전히 비행기 탑승 전 3일 내에 검사를 받아야 하며(또는 COVID-19에서 회복된 지 3개월이 지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문서 제시) 여행 후에도 여전히 3-5일 이내에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블랙위도우 스트리밍에 손해" 제소…디즈니 "오히려 수익 늘어"

영화 '블랙 위도우' 주연을 맡은 미국의 스타 배우 스칼릿 조핸슨이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제국으로 불리는 월트디즈니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디즈니가 자회사 마블이 제작한 '블랙 위… 더보기

주병진, 사우나서 시비 중 40대 폭행…검찰 송치

방송인 주병진(62)씨가 사우나 탈의실에서 40대 남성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전날 주씨의 폭행 사건 수사를 … 더보기

'조부상' 속에 등판한 류현진, 보스턴 상대로 시즌 10승 달성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개인 통산 4번째 두 자릿수 승리를 달성했다.류현진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보스… 더보기

[올림픽] '강심장' 태극전사들의 짜릿한 명승부…'이 맛에 올림픽 본다'

'신궁' 안산(20·광주여대)이 2020 도쿄올림픽 첫 3관왕이자 한국 선수 최초의 하계올림픽 3관왕을 결정지은 10점 만점짜리 마지막 한 발은 두고두고 명장면으로 회자할 것 같다… 더보기

돌아온 악당들의 잔혹발랄 미션…영화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톡톡 튀는 개성을 지닌 슈퍼 악당들이 목숨을 내놓고 싸우는 일명 자살특공대, '수어사이드 스쿼드'가 돌아왔다.영화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역사상 최악의 범죄자들인 메타휴먼(특별… 더보기

'킹덤: 아신전' 김은희 작가 "단순한 선악 구분보다 恨 표현"

"시즌1은 배고픔, 시즌2는 혈통이 키워드였죠. 시즌3는 한(恨)에 대한 이야기인데 그게 '아신전'부터 시작됐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리고 이 모든 이야기는 결국 정치란 무엇인가로 … 더보기

3경기 만에 '교체 출전' 김하성, 1안타·1삼진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3경기 만에 교체 선수로 출전해 안타를 추가했다.김하성은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 더보기

[올림픽] 유도 조구함, 575초 혈투서 은메달…야구는 첫판부터 진땀승

한국 유도 중량급의 간판 조구함(29·KH그룹 필룩스)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대표팀 선수로는 처음으로 결승에 올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조구함은 29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더보기

'암살자들' 감독 "영화 만들며 두려움 느껴…후속작 계획은 NO"

김정남 암살 사건을 조명한 다큐멘터리 '암살자들'의 라이언 화이트 감독은 "처음부터 두 사람의 무죄를 확신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화이트 감독은 지난 28일 시사회 직후 열린 화상… 더보기

박수홍, 23살 연하와 결혼 발표…"어려울 때 함께해준 사람"

개그맨 박수홍(50)이 결혼 소식을 직접 알렸다.박수홍은 28일 검은 고양이 다홍 공식 SNS(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23살 연하 여자친구와 혼인신고를 마쳤다면서 "오늘 한 가정… 더보기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