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전성기에 해외 팝 음악은 주춤…"국내 걸그룹 활약 돋보여"

0
K팝 걸그룹 (사진 출처: 연합뉴스)
K팝 걸그룹 (사진 출처: 연합뉴스)

국내 K팝 음악이 전성기를 맞이하면서 해외 팝 음원의 소비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써클차트(옛 가온차트) 김진우 수석연구위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가요 대비 해외 팝 음악의 소비량은 월평균 22%로, 이 추세라면 올해는 2017년(19.6%) 이후 최저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가요 대비 팝 음악 소비량 비중은 2018년 23.9%, 2019년 27.5%, 2020년 31.4%로 증가했다가 지난해 27.2%에 이어 올해 20%대 초반으로 하락했다.

또한 올해 1∼9월 팝 음악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월평균 12.6% 감소해 전체적인 소비량도 줄었다.

지난해 1∼9월 써클차트 디지털 종합 차트의 상위 100위까지 해외 팝 음악은 12곡이었으나 올해는 6곡만이 순위에 들어 절반으로 줄었다.

써클차트의 디지털 종합차트는 음원의 스트리밍, 다운로드, BGM(배경음악) 판매량을 합산해 순위를 매기는 차트로 그해 인기를 끈 음악을 가장 잘 보여주는 지표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비욘세나 해리 스타일스 등과 같이 굵직굵직한 팝스타들의 컴백이 이어졌음에도 팝 음악의 인기가 시들해진 이유로는 걸그룹을 중심으로 한 'K팝의 성장'과 '국내서 인기 있는 아티스트의 히트곡 부재'가 꼽혔다.

실제로 올해 여름은 '걸그룹 대잔치'라고 부를 만큼 K팝 여성 아티스트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블랙핑크가 1년 10개월 만에 내놓은 '본 핑크'(BORN PINK)는 K팝 걸그룹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정상을 차지했으며 에스파, 트와이스의 활약도 이어졌다.

또한 신예 걸그룹으로 기대를 모았던 아이브와 르세라핌, 뉴진스도 성공적으로 데뷔하며 올 한해 국내 가요계에는 '여풍'이 거셌다.

김 수석위원은 "국내 가요가 주춤하면 팝 음악이 올라오고, 팝 음악이 주춤하면 가요가 올라오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팬들이 선호하는 가수들의 히트곡 부재도 팝 음악 소비 감소에 한몫했다.

지난해 톱 100에 이름을 올린 곡은 저스틴 비버의 '피치스'(Peaches), 더 키드 라로이의 '스테이'(Stay), 앤 마리의 '2002', 에드 시런의 '배드 해비츠'(Bad Habits) 등이었다.

올해에는 이 아티스트들이 신곡을 내지 않거나, 신곡을 내도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지 못하면서 팝 음악 소비를 견인하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수석위원은 "국내 음원시장에 강한 해외 가수들이 흥행하지 못했고, 국내 걸그룹의 활약이 매우 커 국내 음악과의 경합에서 밀린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9월 이후 해외 팝계에서는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한 테일러 스위프트와 샘 스미스가 컴백했다.

김 수석위원은 "테일러 스위프트와 샘 스미스의 해외 팬덤이 대단하기는 해도 국내 팬덤은 그만큼 크지 않다"며 "아직은 국내 가요계의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월드컵] '조규성 2골 새역사인데'…축구협회도 경기 공 못 챙기는 사연

비록 아쉽게 패했지만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와 경기에서는 한국 축구 역사의 한 페이지가 새로 쓰였다.바로 월드컵 본선 한 경기에서 최초로 '멀티골'을 터트린 선수가 나온 것이… 더보기

이승기, 결국 후크와 결별 택해…전속계약 해지 통지서 발송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음원 사용료 정산 문제로 갈등을 빚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와 결국 결별을 택했다.1일 가요계에 따르면 이승기 측은 후크에 소속 관계를 끝내고 … 더보기

가수 바다, 바다 없는 충북 홍보대사 된다

충북도는 이달 중 그를 초청해 홍보대사 위촉식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바다는 2007년 태안 기름 유출사고 이후 서해안 살리기 홍보대사로 활동한 것을 비롯해 다문화가족사랑 걷기 모… 더보기

올해 한국 애플 뮤직서 가장 사랑받은 곡은 '러브 다이브'

올해 한국 애플 뮤직에서 가장 많이 재생된 곡은 걸그룹 아이브의 '러브 다이브'인 것으로 나타났다.30일 애플은 곡별 재생 횟수를 측정해 산정한 '2022년 대한민국 애플 뮤직에서… 더보기

최미나수, 세계 미인대회 '미스 어스'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

미스코리아 선 출신 최미나수가 세계 미인대회 중 하나인 '미스 어스'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했다.최미나수는 지난 29일 오후 6시(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미스 어스 2… 더보기

[월드컵] FIFA 기술연구위원 차두리 "포르투갈전, 많이 뛰고 전환 빠르게"

"많이 뛰어야 할 것 같습니다. 전환 상황에서도 좀 더 빠르게 공격적으로 공간을 찾아야 해요."국제축구연맹(FIFA) 기술연구그룹(TSG)의 일원으로 2022 카타르 월드컵 현장을… 더보기

[월드컵] '털끝도 안닿았다'…호날두 노골 재확인한 아디다스 최신 기술

포르투갈 대표팀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지난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우루과이전에서 1-0… 더보기

선우은숙 측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 대응…선처 절대 없다"

배우 선우은숙(63) 측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유튜버들에 대해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29일 공식 입장을 내고 "최근 선우은숙 씨와 관련된 허위 사실들을 … 더보기

한석규, 2년만에 복귀…"가족·음식 이야기 담은 따뜻한 드라마"

배우 한석규가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에서 서툴지만, 마음이 듬뿍 담긴 요리로 따뜻한 온기를 전한다.'낭만닥터 김사부2'(2020) 이후 2년 만에 새 드… 더보기

츄 "부끄러울 일 한적 없다"…갑질 명목 퇴출에 반박

걸그룹 이달의 소녀 전 멤버 츄가 자신이 일부 스태프에게 '갑질'을 했다며 팀에서 제명한 소속사 조치에 28일 반발했다.츄는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도 일련… 더보기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