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시혁 "K팝 위기감…삼성·현대처럼 글로벌기업 등장 중요"

0
기조연설 하는 방시혁 하이브 의장 (사진 출처: 연합뉴스)
기조연설 하는 방시혁 하이브 의장 (사진 출처: 연합뉴스)

월드 스타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제작자인 방시혁 하이브 의장은 15일 "자랑스러운 (K팝의) 성취에 만족하기보다는 오히려 위기감을 가져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소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포럼 기조연설에서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 삼성이 있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현대가 있듯 K팝에서도 현 상황을 돌파해 나갈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의 등장과 역할이 중요한 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방 의장은 "글로벌 K팝 아티스트는 있지만 걸출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은 아직 없는 현실은 미래의 불확실성에 대비할 산업적 힘에 대한 걱정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그는 2005년 하이브의 전신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2013년 방탄소년단을 데뷔시켰다.

방탄소년단이 월드 스타로 떠오르면서 하이브는 빅히트뮤직 외에도 빌리프랩(엔하이픈), 쏘스뮤직(르세라핌), 플레디스(세븐틴), KOZ(지코), 어도어(뉴진스) 등 산하 레이블을 거느린 멀티 레이블 체제를 구축했다.

방 의장은 "요즘은 그것이 5년 후가 됐든, 10년 후가 됐든 '방시혁 다음'을 준비하는 데 많은 힘을 기울이고 있다"며 "회사 안에 많은 제작자와 크리에이터(창작자)를 육성하며 멀티 레이블 체계를 구축한 것은 그러한 고민의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K팝 시장 성장에 가려진 위기에 대해서도 경고했다.

방 의장은 "글로벌 시장 전체를 놓고 보면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며 "국내에 거점을 둔 주요 K팝 회사의 글로벌 음반·음원 시장 전체에서의 매출 점유율은 아직 2% 미만"이라고 지적했다.

또 "현재의 K팝은 세계 시장에서 '골리앗'과 같은 메이저 3개 기업(유니버설·소니·워너) 틈에 있는 '다윗'"이라고 비유했다.

방 의장은 미국 등 주류 시장에서 K팝 성장률이 둔화하고 있고,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2021년 대비 작년 K팝 음반의 진입 횟수가 약 53% 감소했다고 수치를 제시했다.

또 K팝 음반 수출 증가율은 2020년부터 감소세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방 의장은 그렇지만 "방탄소년단이라는 아티스트가 전 세계에서 사랑받게 되고 저 역시 이를 발판 삼아 글로벌 마켓에서 사업을 펼쳐가면서 K팝의 'K'가 가지는 의미를 되새겨 보게 됐다"며 "K팝은 문화로서도 산업으로서도 'K'라는 글자가 가진 힘을 증폭시키는 한 축이 돼 가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K팝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려면 ▲ 주류 시장에서 인지도·영향력 확대 ▲ 시스템 개선과 건강한 경영방식 도입 ▲ 플랫폼 개발을 통한 기반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방 의장은 "존중과 성장을 최우선으로 하는 아티스트 육성 시스템을 K팝의 경쟁력으로 삼아야 한다"며 "연습생 기간 아티스트로 성장해 나가는 데 필요한 전인적 인간의 면모를 갖출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업(業)에 종사하는 사람들에 대한 고민과 애정이 필요하다"며 "K팝의 위상이 높아지는 만큼 종사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서도 업계가 함께 노력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방 의장은 "현재의 K팝은 융합의 시대에 계속해서 기존 틀을 깨고 글로벌 대중문화의 한 영역으로 자리 잡아가야 하는 시점에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그는 이어 "우물의 안이 아닌 밖을 바라보며 '국가대표 기업'으로서 세계 시장에서 영향력을 가지는 것, 글로벌 시장에서 장기적으로 슈퍼 IP(지식재산권)를 배출해 내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 기업 자체로의 지속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장사천재' 백종원 "해외서 한식 장사 고정관념 깨졌죠"

요식업 창업 컨설팅 예능 '골목식당'에서 호랑이 선생님으로 통하던 백종원이 해외에서 한식집 창업에 나선다.백종원은 29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 '장사천… 더보기

'더 글로리' 김은숙 "동은아, 뚜벅뚜벅 여기까지 와줘서 고마워"

세계적으로 화제 몰이를 한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의 김은숙 작가가 복수를 끝마친 학교폭력 피해자 문동은 캐릭터를 향해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다.김 작가는 29일 넷플릭스를 통… 더보기

한 번에 3명 A기록 통과…한국수영 AG 단체전 金 '꿈이 아니다'

한국 수영의 아시안게임 사상 첫 단체전 금메달 꿈이 영글고 있다.한국 수영은 29일 오후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KB금융 코리아 스위밍 챔피언십(2023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 더보기

단장 뒷돈 요구 파문…프로야구 KIA, 개막 사흘 앞두고 날벼락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정규리그 개막을 사흘 앞둔 29일 장정석 전 단장의 '뒷돈 요구' 파문이라는 날벼락을 맞았다.KIA는 29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더보기

'VAR 불운' 클린스만호, 우루과이에 1-2 패…첫승은 다음 기회에

클린스만호가 출범 두 번째 경기에서 우루과이에 패해 첫 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 더보기

독수리 비상하나…한화, 프로야구 시범경기 1위로 마감

한화 이글스가 프로야구 시범경기를 2년 만에 1위로 마치고 올 시즌 기대감을 부풀렸다.한화는 28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방문 경기에서 경기 초반 대량 … 더보기

'마약 4종 투약' 유아인 "모든 질타와 법 심판 달게 받겠다"

마약류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배우 유아인(37)이 2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과문을 올리고 "모든 질타와 법 심판을 달게 받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전날 약 12… 더보기

홍콩 양조위, 베니스영화제 평생공로상…"중국인 배우 최초"

홍콩 스타 량차오웨이(양조위·토니 렁·61)가 중국인 배우 최초로 베니스국제영화제 평생공로상을 수상한다.28일 더스탠더드 등 홍콩 언론에 따르면 베니스영화제 조직위는 성명을 통해 … 더보기

'카지노' 최민식 "인간의 다중성 표현…서양 누아르 흉내 안 내"

배우 최민식이 디즈니+ 드라마 '카지노'에서 배 나온 옆집 아저씨 같지만, 두둑한 배짱 하나로 필리핀 카지노 업계를 접수하는 카리스마를 뿜어냈다.2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 더보기

실패할 수 없는 벤 애플렉과 맷 데이먼의 만남…영화 '에어'

명실상부 최고의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로 꼽히는 나이키는 40여년 전, 컨버스와 아디다스에 한참 뒤처지는 업계 후발주자였다.1984년 나이키 농구화 부서의 스카우터 소니(맷 데이먼 … 더보기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