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배구 2번째 '트레블 도전' 대한항공, 조커 활용법 실험

0
대한항공, 3년 연속 정규리그 1위 확정 (사진 출처: 연합뉴스)
대한항공, 3년 연속 정규리그 1위 확정 (사진 출처: 연합뉴스)

프로배구 대한항공은 '정규리그 1위 조기 확정'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프로배구 남자부 역대 두 번째 트레블(정규리그 1위, 컵대회·챔피언결정전 우승) 달성에 챔피언결정전 우승만을 남긴 대한항공은 당분간 주전에게는 휴식을 주고, 백업 멤버의 단기전 조커 활용 가능성을 확인한다.

정규리그 1위 확정 후 처음 코트에 선 16일에도 우리카드를 상대로 백업 선수가 주축이 된 라인업으로 세트 스코어 3-2 승리를 따냈다.

바란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은 경기 전 "그동안 경기 출전을 열망하던 선수들이 실력을 보여줬으면 한다. 뜻깊은 승리였다"고 백업 선수들의 활약을 반겼다.

승리가 간절했던 우리카드는 리버맨 아가메즈, 나경복 등 주전을 총동원했다.

틸리카이넨 감독에게는 백업 선수들의 경쟁력을 확인할 좋은 기회였다.

대한항공에서는 외국인 공격수 링컨 윌리엄스(등록명 링컨)와 포지션이 겹쳐 자주 뛰지 못하는 임동혁이 16일 우리카드전에서 팀 공격의 40.17%를 책임지며 29점을 올렸다.

시즌 초반에는 자주 출전했지만, 후반기 들어 웜업존을 지키는 시간이 늘었던 미들 블로커 김민재도 블로킹 득점 4개를 포함해 11득점 했다.

세터 유광우는 경기 내내 공격을 조율했다.

대한항공은 정규리그에서도 아포짓 스파이커 링컨이 후위로 이동하고 주전 세터 한선수가 전위로 올라오면, 링컨 자리에 세터 유광우, 한선수 자리에 임동혁을 투입해 '전위 높이'를 키우는 작전을 자주 썼다.

링컨이 부진하면 임동혁이 출전해 공격의 물꼬를 트는 장면도 있었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마음 편하게 치를 수 있는 경기를 통해 '임동혁, 유광우 조합'의 효과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또한, 미들 블로커 김민재의 활용 가능성도 점검했다.

대한항공은 19일 삼성화재와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르고, 3월 30일부터 열리는 5전3승제의 챔피언결정전에 대비한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8월에 열린 프로배구 컵대회에서 우승했다.

약 5개월 동안 이어진 정규리그에서는 현대캐피탈의 추격을 뿌리치고, 3시즌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011∼2012시즌부터 2014∼2015시즌까지 정규리그 4연패를 달성한 삼성화재만이 달성한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챔피언결정전에서도 우승하면 대한항공은 남자부 역대 두 번째 트레블도 달성한다.

처음으로 트레블에 성공한 팀은 삼성화재다. 삼성화재는 2009-2010시즌 컵대회, 정규리그, 챔피언결정전 정상을 차례대로 정복했다.

'삼성화재 왕조'가 끝난 뒤 군웅할거의 시대였던 V리그 남자부를 대한항공이 평정했다. 트레블 달성은 대한항공 왕조를 기록할 빛나는 기념비가 될 수 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과거로 돌아간 '수사반장 1958'…이제훈 "휴머니즘에 초점 맞춰"

"요즘처럼 차가운 시대에 사람 냄새 나는 따뜻한 드라마로 기억됐으면 좋겠어요."배우 이제훈은 1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드라마 '수사반장 1… 더보기

이미주, 세살 연하 축구선수 송범근과 교제…"호감 갖고 알아가는 중"

걸그룹 러블리즈 출신 가수 겸 방송인 이미주(30)가 세 살 연하 축구 선수 송범근(27)과 교제 중이다.이미주의 소속사 안테나는 18일 "서로가 호감을 갖고 조심스럽게 알아가고 … 더보기

화이트삭스 페디, 5⅔이닝 무실점…MLB 복귀 후 첫 승리

지난해 KBO리그 최우수선수(MVP)를 수상하고 화려하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로 복귀한 에릭 페디(31)가 천신만고 끝에 첫 승리를 따냈다.페디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더보기

봄바람 타고 씽씽…'모터스포츠 축제' 슈퍼레이스 20일 개막

국내 최고 '모터스포츠 축제'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4월의 봄바람을 타고 겨우내 움츠렸던 팬들의 질주 본능을 깨울 채비를 마쳤다.올 시즌 슈퍼레이스는 대회명에 메인 … 더보기

'승부조작 논란' 中마라톤 케냐 선수 "中선수 위해 고용돼" 실토

지난 주말 중국 베이징 하프 마라톤 대회에서 뛰었던 케냐 선수가 "우리는 중국 선수의 우승을 위해 고용됐다"며 승부 조작을 사실상 실토했다.케냐 선수 윌리 응낭가트는 16일(현지시… 더보기

유상철…한일 축구 명문 울산·요코하마가 그리워하는 그 이름

"고(故) 유상철 감독님께서는 현역 시절 울산과 요코하마를 대표하는 선수로서 그라운드를 누볐습니다."2023-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준결승 1차전 킥… 더보기

"올해 K팝 기업 부진했지만 향후 반등 가능성 커"

올해 K팝 기업들의 주가가 부진했지만 팬층 확대 추세를 감안할 때 주가가 반등할 가능성이 있다고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전망했다.16일(이하 현지시간) CNBC 방송에 따르면… 더보기

'최강야구' 장시원 PD, 이번에는 넷플릭스서 럭비 예능 만든다

예능 '최강야구', '강철부대', '도시어부' 등을 만든 장시원 PD가 넷플릭스에서 신작을 선보인다.넷플릭스는 장 PD가 연출한 예능 프로그램 '최강럭비: 죽거나 승리하거나'(이하… 더보기

최정, 9회 동점포로 KBO 통산 홈런 공동 1위…SSG, KIA에 역전승

최정이 역사적인 KBO 개인 통산 467호 홈런을 극적인 9회말 동점포로 장식했다.SSG 랜더스는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 더보기

'이영준 극장골' 황선홍호, 올림픽 예선 첫판서 UAE 1-0 제압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황선홍호가 2024 파리 올림픽 최종예선 첫판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이영준(김천)의 골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한… 더보기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