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리그 무패 행진' 김광현, 5이닝 1실점 호투로 승리 요건

0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5회초까지 1실점으로 버티자, 팀 타선이 5회말에 3점을 선물했다.

김광현이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10번째 선발 등판한 경기에서 승리 투수 요건을 채웠다.

김광현은 30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7안타를 내줬지만, 사사구 없이 삼진 4개를 잡으며 1실점으로 역투했다.

김광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4.15에서 3.29로 좋아졌다.

투구 수는 84개였다. 주 무기인 슬라이더를 37개로 가장 많이 던졌고, 직구도 34개 투구했다. 구속을 시속 111㎞까지 낮춘 커브 7개를 효과적으로 섞었고, 체인지업도 6개를 던졌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5㎞였다.

김광현은 0-1로 뒤진 5회말 타석에서 대타 맷 카펜터로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결과적으로는 '행운의 교체'였다.

2사 1,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카펜터가 필라델피아 에이스 에런 놀라를 공략해 역전 3점포를 터뜨리면서 김광현은 승리 투수 요건을 갖췄다.

세인트루이스가 동점을 내주지 않고 승리하면 김광현은 시즌 2승째를 거둔다.

김광현은 1회 첫 타자 앤드루 매커천을 상대로 주 무기인 시속 138㎞ 슬라이더를 던져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알렉 봄에게는 시속 144㎞ 직구를 던지다, 3루수 옆을 뚫는 안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지난 18일 맞대결에서 2타수 2안타로 고전했던 리스 호스킨스를 145㎞ 직구로 중견수 뜬공 처리하며 한숨을 돌렸다.

김광현은 J.T. 리얼무토에게 시속 145㎞ 직구를 공략당해 좌전안타를 맞아 2사 1, 2루에 몰렸다.

하지만 김광현은 오두벨 에레라와 맞서서 슬라이더 3개 연속해서 던진 뒤,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13㎞ 커브로 헛스윙을 끌어내 삼진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김광현은 2회 1사 후 로만 퀸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고, 2루 도루까지 허용했다. 김광현이 빅리그 입성 후 처음 허용한 도루였다.

김광현은 흔들리지 않았다. 1사 2루에서 닉 메이턴을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고, 투수 에런 놀라에게 날카로운 슬라이더를 던져 루킹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회에는 첫 타자 매커천에게 유격수 글러브를 맞고 좌익수 앞으로 향하는 안타를 맞아 불안하게 출발했다.

김광현은 봄을 시속 142㎞ 직구로 3루 땅볼 처리해 선행주자를 잡아내고, 호스킨스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그러나 2사 1루에서 리얼무토에게 시속 130㎞ 체인지업을 던지다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았다. 이 사이 1루 주자 봄이 홈을 밟았다.

김광현은 4회 빗맞은 안타 2개를 맞는 불운에 시달리고도 실점을 막았다.

1사 1루에서는 견제구로 퀸을 잡아냈고, 2사 1루에서는 놀라를 2루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5회에는 완벽한 투구를 했다.

김광현은 첫 타자 매커천을 시속 142㎞ 직구로 헛스윙 삼진 처리하더니, 봄에게도 직구 승부를 걸어 중견수 뜬공으로 요리했다.

호스킨스를 상대로는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11㎞ 낙차 큰 커브로 헛스윙을 끌어내며 삼진을 잡았다.

이날은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10번째 선발 등판일이었다.

김광현은 지난해 빅리그에 입성해 첫 경기(7월 25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는 마무리 투수로 치렀지만, 이후 7경기는 선발로 등판했다. 2020년 김광현의 성적은 3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1.62다.

올해는 이날 필라델피아전을 포함해 3번 모두 선발로만 나섰다.

이날 전까지 김광현은 선발 등판한 경기에서 패전 없이 4승을 거뒀다.

이번 필라델피아전에서도 김광현은 자신을 대신해 타석에 들어선 카펜터가 역전 홈런을 쳐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아울러 삼진 4개를 추가해 한·미 개인 통산 1천500탈삼진에 4개 차로 다가섰다.

김광현은 KBO리그에서 1천456개, 메이저리그에서 40개 등 총 1천496개의 삼진을 잡았다.

코로나 19  예방 생활수칙 (CDC제공)

 

 

CDC는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지 않은 실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또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이라도 혼자서, 또는 가족과 함께 산책하거나 자전거를 타거나 달리기를 할 때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됩니다. 다만 사람들이 북적이는 실외 행사, 미용실, 쇼핑몰, 영화관, 종교시설 같은 실내 공공장소에서는 접종 여부에 관계 없이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또한 2021년 2월 2일부터 비행기, 버스, 기차를 비롯해 미국으로 들어오거나 미국내를 이동하거나 미국에서 나가는 모든 유형의 대중교통수단과 공항, 역 등 미국 교통 허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입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김광현 "MLB 첫 패, 너무 늦게 나와…이제 즐기면서 할 것"

'KK'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4회 고비를 넘지 못하고 패전했다.지난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데뷔한 이후 처음 떠안은 패전이다.14번째 등판에서 첫 패… 더보기

7월 아빠 되는 이경훈 "퍼터 교체, 17번 홀 버디가 우승 원동력"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80번째 대회에서 첫 우승을 거둔 이경훈(30)이 퍼터 교체를 우승 원동력으로 꼽았다.이경훈은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 더보기

BTS, 미 롤링스톤 표지 장식

오는21일신곡'버터' 발매를앞둔방탄소년단이미국의대표적대중문화잡지롤링스톤의표지를장식했습니다.롤링스톤은어제SNS를통해"BTS가우리의6월호표지모델이된다"고알리고홈페이지에이들과의인터뷰기사… 더보기

백상예술대상에 유재석·이준익…JTBC '괴물' 3관왕

제57회백상예술대상은개그맨유재석과이준익감독에게돌아갔습니다.한국시간13일밤경기도고양시일산킨텍스에서열린제57회백상예술대상시상식에서유재석이TV부문대상을,영화'자산어보'의이준익감독이영화부… 더보기

이경훈, PGA투어 바이런 넬슨 첫날 2타차 공동 7위

이경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810만 달러) 첫날 경기에서 선두에 2타차 공동 7위에 올랐다.이경훈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더보기

김광현 vs 김하성 '첫 투타 대결'?…2년 만의 한국인 승부 기대

한국프로야구에서 성장해 미국 무대에 진출한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빅리그에서 첫 투타 대결을 펼칠 전망이다.김광현은 17일 오전 … 더보기

엘런 디제너러스, 내년 토크쇼 관둔다

유명토크쇼'엘렌드제너러스쇼'일명‘엘렌쇼’가내년말막을내립니다. 2003년9월방송을시작한지19년만입니다.어제엘렌드제너러스는"엘렌쇼는훌륭하고재밌지만더는도전이아니다"며종영사실을공개적으로인… 더보기

엠씨더맥스 제이윤 자택서 숨진 채 발견

3인조그룹엠씨더맥스멤버제이윤이한국시간13일오후서울마포구서교동자택에서숨진채발견됐습니다.윤씨와연락이닿지않는것을이상하게여긴소속사측에서경찰에신고했고,출동한경찰은이미숨진상태인윤씨를발견한것입… 더보기

텍사스레인저스 양현종, 메이저리그 신인 선수들 중 3위 올라

텍사스레인저스의양현종이메이저리그신인선수들중에서3위에올랐습니다.메이저리그공식홈페이지MLB.com은어제최근2주간의성적을놓고가장뜨거운신인톱10을선정했습니다.MLB.com은양현종에대해“한… 더보기

류현진, 애틀랜타전 7이닝 1실점 시즌 3승…평균자책점 2.95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개인 최다 이닝을 소화하며 시즌 3승(2패)을 거뒀다.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 더보기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