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앞둔 트럼프 대통령, 알라모 국경지대 방문

0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2일(화) 알라모의 미국-멕시코 국경장벽을 방문했다. 임기가 끝나가는 시점에 이곳을 방문한 것은 그가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자신의 주요 업적으로 인식한다는 걸 말해준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난입 사건 이후 첫 외부 일정으로 알라모의 국경 장벽 건설 현장을 방문키로 한 데 대해서는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알라모는 1836년 텍사스 독립전쟁 당시 소수의 텍사스 주민들이 멕시코 정규군에 대항해 싸우다가 전사한 ‘알라모 전투’로 유명한 곳이다. 이런 역사적 현장을 방문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 역시 자신을 옥죄어 오는 해임론 등에 완강히 맞서겠다는 상징처럼 보여질 수 있다고 AP는 전했다.
또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 최대 30피트 높이의 거대 장벽을 건설하는 것은 불법 이민자를 막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최대 공약 중 하나였기 때문에 완공 현장을 직접 방문함으로써 임기가 종료되기 직전 자신의 최대 업적을 다시 한번 과시하려는 의도로도 해석된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2024년 재출마 계획을 재고하고 있는 것으로도 전해졌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두 명의 공화당 인사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당초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맞춰 2024년 재출마 선언을 하는 방안을 검토했다가 이를 단념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재출마를 하기 위해선 금융 관련 자료들을 새롭게 다시 제출해야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자신의 탈세 의혹 등과 관련한 민·형사상 수사가 진행되는 와중에 관련 자료를 제출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판단을 하게 됐다는 것이다.
그러던 차에 미 의회 난입 사건이 터졌고, 공화당 내에서도 이번 난입을 ‘선동’한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책임을 요구하는 주장이 나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2024년 재출마 가능성에 더욱 부정적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지적했다.
또한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은 2016년 대통령 선거 당시 트럼프 후보의 공약이었다. 불법 이민을 막는 것이 목적이었다.
트럼프는 2017년 1월 대통령에 취임한 뒤 장벽을 건설하기로 결정했고, 멕시코가 장벽 건설 비용을 지불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물론 멕시코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은 약 1,900마일이 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2020년 말까지 500마일 건설을 목표로 장벽 건설을 추진해 왔다.
이날 장벽 방문은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후 첫 공개 행사였기 때문에 사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 언급이 주목을 받았다. 그는 의회 난입에 관해서는 유감 표명도, 책임 인정도 하지 않고 자신에 대한 탄핵 및 직무 박탈 시도를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부통령이 대통령 직무를 대행하게 하는) 수정헌법 25조는 내게는 전혀 위험 요인이 되지 않지만, 조 바이든과 바이든 행정부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며 “말이 씨가 될 수 있으니 조심하라”고 오히려 경고했다.
정리 박은영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Now

현재 퇴임 앞둔 트럼프 대통령, 알라모 국경지대 방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2일(화) 알라모의 미국-멕시코 국경장벽을 방문했다. 임기가 끝나가는 시점에 이곳을 방문한 것은 그가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자신의 주요 업적으로 인… 더보기
Hot

인기 87차 텍사스 주 회기 시작 … 하원의장에 데이드 펠란 의원 추대

제87차 텍사스 주 의회 회기가 보안 수준과 코로나 19 바이러스 방역수칙이 강화된 가운데 12일 시작됐다. 이날 텍사스 하원에선 데이드 펠란(Dade Pelan) 주 하원의원을 … 더보기
Hot

인기 코로나 19 여파 주 예산 적자 10억달러 달해 그래도 올해 경제 전망은 더 희망적

일년이 다 되도록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 19 팬데믹 여파로 텍사스주 예산 적자가 10억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대표 에너지 도시로 알려진 텍사스의 경제는 더딘 회복세를… 더보기
Hot

인기 텍사스, 영국발 변종 바이러스 감염자 발생 해리스 카운티 거주 30대 남성 확인

영국에서 시작된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된 첫 텍사스 주민이 해리스 카운티(Harris County)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해당 남성이 여행 이력이 없는 것… 더보기
Hot

인기 어스틴 보건국, 코로나 19 백신 ‘사전 등록 시스템’ 가동

어스틴 보건국 APH가 코로나 19 온라인 백신 사전 등록 시스템을 개설했다. 이는 어스틴 보건국만을 위한 것으로 어스틴 시와 트래비스 카운티에 위치한 다른 백신 접종 기관들은 해… 더보기
Hot

인기 마리화나 관련 법안 주요 쟁점으로 부각

텍사스 주의회에 20여개 법안 발의제 87대 텍사스 주 의회 회기가 12일(화) 시작된 가운데 20여개의 마리화나 관련 법안이 이미 발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의회내 움직임에… 더보기
Hot

인기 어스틴 시, ‘라이브 음악 업소’긴급 구호 기금 지원

67개 업소에 134만 달러 지급어스틴 시의 67개 라이브 음악 업소들이 연방 긴급 구제 기금 백만여달러를 지원 받게 됐다. 어스틴 시가 코로나 19 팬데믹의 여파에 타격을 입은 … 더보기
Hot

인기 휴스턴 경찰관, ‘연방 의사당 난입자’ 확인

지난 6일 연방 의사당을 난입한 폭도들 가운데 휴스턴 경찰국소속 경찰관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안겼다. 아트 아세베도 휴스턴 경찰국장은 “휴스턴 경찰국 경관 중 한 명… 더보기
Hot

인기 어스틴 한인회, “사랑의 가방 나누기 행사” 성료

어스틴 한인회(회장 이희경)가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인 가정들을 위해 ‘사랑의 가방 나누기’ 행사를 진행했다.지난 달(12월) 28일(월) 오전 11시부터 … 더보기
Hot

인기 주 의사당, 개방 이틀 만에 폐쇄 … 트럼프 지지자들의 ‘난입’ 우려한 결정

6일(수) 워싱턴 D.C.(Washington D.C.) 연방 의사당 앞에서 발생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과격한 항의 시위가 벌어지자 텍사스 공공안전국 (DPS)이 어스… 더보기
Hot

인기 민주평통 휴스턴 협의회, ‘동포사회 위한 새해 열었다’

샌안토니오 노인회에 손세정제 전달… 협의회 자문위원, 문재인 의장 표창 수상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휴스턴 지역 협의회(회장 박요한)의 김형선 자문위원과 강문선 자문위원이 문재인 대… 더보기
Hot

인기 “백신 맞는 의료진, 500달러 주겠다” 보너스 꺼내든 휴스턴 감리교 병원

텍사스에서 코로나 19 백신을 맞으면 500달러를 보너스로 지급한다는 병원이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CNN에 따르면 휴스턴 감리교 병원(Houston Methodist Hospi… 더보기
Hot

인기 “내가 피해자인데…”

페이스북 계정, 피싱 사기 피해자 이메일 접속조차 불가왁사하치(Waxahachie)에 거주하는 티파니 포인터(Tiffany Pointer)라는 여성이 페이스북 계정 해킹으로 자신의… 더보기
Hot

인기 텍사스비상관리국 어스틴에 코로나 19 외래 진료소 개설

텍사스 비상관리국 (TDEM)이 어스틴에 코로나 19 외래 진료소(therapeutic infusion center.TIC)를 개설했다. 이는 코로나 19 감염 환자들이 병원 밖에… 더보기
Hot

인기 어스틴 시, 새해 연휴 요식업종 ‘영업 제한’ 연휴 틈탄 ‘코로나 확산 저지’ 목적

애봇지사, 펙스턴 주 검찰총장 “주지사 행정명령 위반했다“ 비난코로나 19 확진자 수와 입원율이 심각한 수준으로 연신 오르자 어스틴 시가 새해 연휴 기간 동안 레스토랑과 술집의 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