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독일도 무너졌다…일본 '죽음의 조' 첫 경기서 대역전승

0
일본에 무너진 전차군단 (사진 출처: 연합뉴스)
일본에 무너진 전차군단 (사진 출처: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죽음의 조'로 꼽히는 E조 첫 경기에서 일본이 '전차 군단' 독일에 역전승을 거두는 대이변이 일어났다.

일본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독일의 일카이 귄도안에게 전반 33분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에 2골을 몰아치며 2-1 역전승을 따냈다.

7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해 카타르 무대를 밟은 일본은 전날 열린 C조 경기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꺾은 것에 버금가는 파란의 주인공으로 떠오르며 기분 좋게 대회를 시작했다.

반면 2014 브라질 월드컵을 비롯해 통산 4회 우승에 빛나는 독일은 2018 러시아 대회 때 한국에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0-2로 져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데 이어 아시아 팀에 월드컵 본선 2연패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이 조엔 2010년과 2014년 우승팀 스페인(FIFA 랭킹 7위), 독일(11위)이 한 조에 묶여 있고, 아시아와 북중미의 강호인 일본(24위)과 코스타리카(31위)가 묶여 있어 '죽음의 조'로 불린다.

스페인과 코스타리카는 24일 1시부터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맞붙는 가운데 시작부터 일본이 독일을 꺾는 이변이 펼쳐지며 혼전을 예고했다.

마에다 다이젠이 최전방에 서고 구보 다케후사 등이 뒤를 받친 일본이 경기 시작 8분 만에 날카로운 역습으로 독일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이토 준야가 보낸 패스를 마에다가 골대 안에 넣었으나 오프사이드로 득점은 되지 않았다.

카이 하베르츠를 공격 선봉에 배치한 독일이 압도적인 점유율을 유지하며 정교한 패스 플레이로 공세에 나섰다.

전반 16분 요주아 키미히의 코너킥에 이은 안토니오 뤼디거의 헤더가 오른쪽으로 빗나갔고, 전반 20분 페널티 지역 중앙 키미히의 강한 오른발 슛은 일본 곤다 슈이치 골키퍼에게 막혔다.

독일은 전반 33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키미히의 크로스를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받으려던 다비트 라움이 곤다에게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일카이 귄도안이 침착하게 성공했다.

전반 독일에 13개의 슈팅을 내주고 하나의 슈팅에 그치며 철저히 밀렸던 일본은 후반 들어 구보를 도미야스 다케히로로, 나가토모 유토를 미토마 가오루로 바꾸는 등 교체 카드를 차례로 활용하며 공격 빈도를 높이기 시작했다.

독일은 추가골 기회를 많이 만들었지만, 살리지 못했다.

후반 15분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귄도안이 날린 오른발 슛은 오른쪽 골대를 맞히고, 후반 26분 라움의 왼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세르주 그나브리의 헤더는 곤다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반격에 나선 일본은 후반 28분 엔도 와타루가 띄워 넣어준 공을 이토가 가슴 트래핑 뒤 오른발로 때린 게 마누엘 노이어 독일 골키퍼의 손에 걸렸으나 2분 뒤 마침내 골문을 열었다.

미토마의 침투 패스에 이은 미나미노 다쿠미의 슛이 다시 노이어에게 막힌 뒤 세컨드 볼을 도안 리쓰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달려들며 왼발로 마무리해 동점골을 터뜨렸다.

기세가 오른 일본은 후반 38분 역전골까지 뽑아냈다.

이타쿠라 고가 길게 띄워 올린 공을 받은 아사노 다쿠마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돌파한 뒤 강한 오른발 슛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일본 선수들은 4년 전 한국이 러시아 카잔에서 독일을 상대로 기적적인 승리를 일궈낸 그때처럼 일제히 그라운드로 쏟아져 나와 '월드컵 우승'급의 세리머니를 펼쳤다.

다급해진 독일은 추가 시간 프리킥 상황에서 노이어까지 올라와 가담하며 간절히 동점 골을 노렸지만, 또 한 번 이변의 제물이 되며 씁쓸하게 돌아섰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월드컵] '조규성 2골 새역사인데'…축구협회도 경기 공 못 챙기는 사연

비록 아쉽게 패했지만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와 경기에서는 한국 축구 역사의 한 페이지가 새로 쓰였다.바로 월드컵 본선 한 경기에서 최초로 '멀티골'을 터트린 선수가 나온 것이… 더보기

이승기, 결국 후크와 결별 택해…전속계약 해지 통지서 발송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음원 사용료 정산 문제로 갈등을 빚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와 결국 결별을 택했다.1일 가요계에 따르면 이승기 측은 후크에 소속 관계를 끝내고 … 더보기

가수 바다, 바다 없는 충북 홍보대사 된다

충북도는 이달 중 그를 초청해 홍보대사 위촉식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바다는 2007년 태안 기름 유출사고 이후 서해안 살리기 홍보대사로 활동한 것을 비롯해 다문화가족사랑 걷기 모… 더보기

올해 한국 애플 뮤직서 가장 사랑받은 곡은 '러브 다이브'

올해 한국 애플 뮤직에서 가장 많이 재생된 곡은 걸그룹 아이브의 '러브 다이브'인 것으로 나타났다.30일 애플은 곡별 재생 횟수를 측정해 산정한 '2022년 대한민국 애플 뮤직에서… 더보기

최미나수, 세계 미인대회 '미스 어스'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

미스코리아 선 출신 최미나수가 세계 미인대회 중 하나인 '미스 어스'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했다.최미나수는 지난 29일 오후 6시(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미스 어스 2… 더보기

[월드컵] FIFA 기술연구위원 차두리 "포르투갈전, 많이 뛰고 전환 빠르게"

"많이 뛰어야 할 것 같습니다. 전환 상황에서도 좀 더 빠르게 공격적으로 공간을 찾아야 해요."국제축구연맹(FIFA) 기술연구그룹(TSG)의 일원으로 2022 카타르 월드컵 현장을… 더보기

[월드컵] '털끝도 안닿았다'…호날두 노골 재확인한 아디다스 최신 기술

포르투갈 대표팀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지난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우루과이전에서 1-0… 더보기

선우은숙 측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 대응…선처 절대 없다"

배우 선우은숙(63) 측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유튜버들에 대해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29일 공식 입장을 내고 "최근 선우은숙 씨와 관련된 허위 사실들을 … 더보기

한석규, 2년만에 복귀…"가족·음식 이야기 담은 따뜻한 드라마"

배우 한석규가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에서 서툴지만, 마음이 듬뿍 담긴 요리로 따뜻한 온기를 전한다.'낭만닥터 김사부2'(2020) 이후 2년 만에 새 드… 더보기

츄 "부끄러울 일 한적 없다"…갑질 명목 퇴출에 반박

걸그룹 이달의 소녀 전 멤버 츄가 자신이 일부 스태프에게 '갑질'을 했다며 팀에서 제명한 소속사 조치에 28일 반발했다.츄는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도 일련… 더보기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