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땀 한 땀 공들여 만든 아날로그의 진수…애니 '엄마의 땅'

0
애니메이션 엄마의 땅: 그리샤와 숲의 주인 (사진 출처: 더쿱디스트리뷰션 제공 / 연합뉴스)
애니메이션 엄마의 땅: 그리샤와 숲의 주인 (사진 출처: 더쿱디스트리뷰션 제공 / 연합뉴스)

25일 개봉을 앞둔 영화 '엄마의 땅: 그리샤와 숲의 주인'은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다. 스톱모션 형식으로 장편이 만들어진 건 '콩쥐 팥쥐'(1977) 이후 45년 만이다.

손으로 하나하나 칠한 세트 위에 한 땀 한 땀 만든 인형을 움직여 촬영한 이 작품은 다른 3D 애니메이션에서 느낄 수 없는 '아날로그 매력'으로 69분의 러닝타임을 채운다.

최근 전화로 만난 박재범 감독은 "(스톱모션 애니를 한다고 했을 때) 다들 바보같이 봤다"면서 "저는 이상하게 청개구리 같은 성향이 있는지 남들이 다 하는 것보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애니메이션은 한국 영화시장의 1∼2%밖에 안 돼요. 그마저도 극장에 걸리는 작품은 유아용이 많고요. 스톱모션은 그 작다는 애니메이션 시장 안에서도 더 작죠. 스톱모션으로 장편을 만든다는 건 되게 무모한 일이다 보니 사람들을 설득하는 게 너무 힘들었어요. 그래서 어떻게든 완성하고 싶었죠. 혹여 관객의 기대에 못 미치는 작업이 되더라도 '이 가치를 알아봐 주고 공감해주실 분이 있을 거야'라는 막연한 생각이 있었습니다."

'엄마의 땅'을 완성하기까지는 총 2만8천440시간이 걸렸다. 1천185일, 약 3년 3개월을 투자한 셈이다.

박 감독은 "엄청나게 긴 작업시간이라고들 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면서 "픽사나 디즈니에서 만드는 애니메이션은 거의 300∼400명의 제작 인원이 투입돼 최고 5년이 걸리는데, 우리 작품은 25∼30명의 제작진이 3년간 만든 작은 규모의 영화"라고 설명했다.

또 적은 예산 탓에 제작 기간을 줄이기 위해 상당히 애를 썼다고 회상했다.

"시나리오가 완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캐릭터와 세트를 제작하고, 완성된 결과물을 가지고 바로바로 촬영에 들어갔죠. 개봉 자체가 기적처럼 느껴져요."

반세기 만에 나온 한국 스톱모션 장편 애니메이션이지만 '엄마의 땅'에서는 '한국적'이라고 할만한 요소를 찾아보기는 어렵다.

시베리아 툰드라 지역을 배경으로 한 영화는 유목하며 살아가는 예이츠 부족 소녀 그리샤가 원인을 알 수 없는 병에 걸린 엄마를 위해 전설 속의 붉은 곰을 찾아 떠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그 안에는 자연과 더불어 사는 이들과 자연을 지배하려는 이들의 갈등이 담겨 있다.

박 감독은 다큐멘터리 '최후의 툰드라'를 보고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다.

"거기서 느껴졌던 순수함과 따뜻함이 있었어요. 그게 스톱모션의 아날로그함과도 닮아있다고 생각했고요. 한국 사람이면 한국 이야기를 해야 한다는 분들도 계시지만 저는 애니메이션이 가진 가장 큰 매력이 국가 간 장벽을 뛰어넘을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물론 한국적인 걸 해야 하나 고민도 있었지만 '최후의 툰드라' PD님께서 '결국 사람 사는 게 다 똑같더라'고 하시는 걸 듣고 용기를 얻었죠."

박 감독은 이 작품을 통해 "자연이나 가족처럼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단편 '더미: 노 웨이 아웃'(2015), '빅 피쉬'(2017), '스네일 맨'(2019), '지혜로운 방구석 생활'(2021) 등 전작에서도 스톱모션 '외길'을 걸어왔다.

그는 "스톱모션만의 우연성이나 어떻게 보면 불완전하다고 할 수 있는 부분이 좋다"면서 "직접 손으로 만들고 채색하고 그걸 움직여서 이야기를 불어넣는 작업에서 오는 특별한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필름 카메라도 그것만의 감성이 있고, 원초적인 힘이 있듯이 저도 스톱모션이 가진 매력을 계속 확장해가고 싶어요. 해외에서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 다시 주목받는 추세예요. 웨스 앤더슨의 '개들의 섬'이나 기예르모 델 토로의 '피노키오' 같은 작품도 나오고 있고요. 한국에서도 분명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요? 재능있는 분들과 힘을 모을 수 있는 프로덕션을 만들어보면 너무 멋지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IOC 러시아·벨라루스 올림픽 출전 터주나…"국적으로 판단말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 침공 조력국인 벨라루스 두 나라 선수들의 2024 파리올림픽 참가 가능성을 열어뒀다.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 더보기

김단비 30점 15리바운드…여자농구 우리은행, 하나원큐에 완승

김단비가 30점 15리바운드 3블록슛을 기록하며 공수에서 맹활약한 여자프로농구 선두 아산 우리은행이 정규리그 우승 확정을 위한 매직 넘버를 4로 줄였다.우리은행은 26일 충남 아산… 더보기

영국서 촬영중인 '오징어게임' 리얼리티쇼, 유명세 '톡톡'

2021년 전 세계를 강타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모티브로 한 리얼리티쇼가 영국에서 촬영되고 있는데, 제작 과정에서 참가자 여러 명이 다쳤다는 주장이 현지 타블로이드 … 더보기

가수 샘김 부친 미국서 강도 총격에 사망…소속사 "깊이 애도"

가수 샘김이 최근 불의의 강도 사건으로 부친상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26일 가요계에 따르면 샘김의 아버지 김모 씨는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서 운영하던 자신의… 더보기

대회 이틀 전 스코어 제출하고 우승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77)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이 소유한 골프장에서 열린 시니어 골프 대회에서 우승했다고 밝혔지만 1라운드는 아예 출전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역 신문 팜비… 더보기

오현규, 셀틱과 5년 계약…기성용·차두리 이어 3번째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의 '해결사' 오현규(22)가 스코틀랜드 명문 셀틱으로 이적했다.셀틱은 25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오현규와 5년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더보기

태양·지민 '바이브' 빌보드 싱글 76위…BTS 전원 '핫 100' 진입

가수 태양과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지민이 의기투합한 신곡 '바이브'(Vibe)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 76위로 처음 진입했다.24일(현지시간) 공개된 … 더보기

'정이' 김현주 "새로운 장르, 시도 자체가 절반의 성공이죠"

"몸을 많이 키웠어요. 팔뚝이 남자보다 굵어질 정도로요. (웃음)"배우 김현주가 연기한 넷플릭스 영화 '정이' 속 윤정이는 22세기 최고의 전사다. 그는 한 번의 작전 실패로 식물… 더보기
Now

현재 한 땀 한 땀 공들여 만든 아날로그의 진수…애니 '엄마의 땅'

25일 개봉을 앞둔 영화 '엄마의 땅: 그리샤와 숲의 주인'은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다. 스톱모션 형식으로 장편이 만들어진 건 '콩쥐 팥쥐'(1977) 이후 45년 만이다.손으로 하… 더보기

"왕자는 필요 없어"…'센 언니들'이 안방극장 휘어잡는다

음산한 산길에서 홀로 산딸기를 따고 있는 소녀에게 백마 탄 왕자가 다가온다. 도움을 청할 것처럼 왕자를 올려다보던 소녀는 갑자기 숨겨뒀던 칼을 꺼내 휘두르며 이렇게 말한다. "왜?… 더보기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