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랜트 시즌 최다 42점…NBA 브루클린, 인디애나 완파하고 4연승

0
슛 시도하는 케빈 듀랜트 [Trevor Ruszkowski-USA TODAY Sports/로이터=연합뉴스]
슛 시도하는 케빈 듀랜트 [Trevor Ruszkowski-USA TODAY Sports/로이터=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브루클린 네츠가 케빈 듀랜트의 맹활약을 앞세워 4연승 휘파람을 불었다.

브루클린은 30일(한국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의 뱅커스 라이프 필드하우스에서 열린 2020-2021 NBA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인디애나 페이서스를 130-113으로 제압했다.

4연승을 질주한 브루클린은 43승 20패로 동부 콘퍼런스 선두를 지켰다. 이날 경기가 없던 2위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41승 21패)와는 1.5경기 차다.

반면 2연패에 빠진 인디애나는 동부 콘퍼런스 9위(29승 33패)를 유지했다.

햄스트링 부상 중인 제임스 하든에 이날은 카이리 어빙마저 사타구니 쪽이 좋지 않아 결장한 브루클린엔 듀랜트가 있었다.

듀랜트는 자신의 시즌 최다 득점인 42점에 10어시스트를 몰아치며 승리에 앞장섰다. 야투 24개 시도 중 16개를 집어넣을 정도로 감각이 좋았다.

듀랜트를 필두로 브루클린의 선발 5명이 모두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고, 벤치에서 얼라이즈 존슨이 20점 21리바운드로 큰 힘을 보탰다.

브루클린은 1쿼터 35-28, 전반 66-52로 앞서 나갔고, 듀랜트가 22점을 집중한 3쿼터엔 45득점을 넣어 격차를 더욱 벌려 리드를 놓치지 않은 채 낙승을 거뒀다.

스티브 내시 브루클린 감독은 "난 듀랜트를 지도하는 사치를 누리고 있다. 그를 투입하면 좋은 일이 일어난다"며 극찬했다.

인디애나에선 카리스 르버트가 36득점 5어시스트로 분전했다.

휴스턴 로키츠는 데뷔 이후 개인 한 경기 최다 득점인 50점을 퍼부은 케빈 포터 주니어의 활약에 힘입어 밀워키 벅스를 143-136으로 따돌렸다.

이번 시즌 NBA 팀 중 가장 좋지 않은 성적으로 서부 콘퍼런스 최하위에 머물며 플레이오프 진출도 이미 좌절된 휴스턴은 5연패에서 탈출하며 16승 47패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서 데뷔해 한 경기 30점을 올린 게 개인 최다 득점 기록이었던 포터 주니어는 이날 50득점에 어시스트 11개, 리바운드 5개를 곁들여 인생 최고의 경기를 펼쳤다.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경기 시작 1분도 되지 않아 발목 염좌로 뛸 수 없게 되는 변수 속에 일격을 당한 밀워키는 동부 콘퍼런스 3위(38승 24패)에 자리했다. 선두 브루클린과의 4.5경기 차, 2위 필라델피아와는 3경기 차다.

◇ 30일 NBA 전적

댈러스 115-105 디트로이트

브루클린 130-113 인디애나

휴스턴 143-136 밀워키

미네소타 126-114 골든스테이트

덴버 121-111 토론토

뉴올리언스 109-95 오클라호마시티

코로나 19  예방 생활수칙 (CDC제공) 

 

 

  • CDC는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지 않은 실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 또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이라도 혼자서, 또는 가족과 함께 산책하거나 자전거를 타거나 달리기를 할 때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됩니다. 
  • 다만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이라도 실내 공공장소나 백신 미접종자들이 실내에서 두 가구 이상 모임을 할 때, 또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코로나 19 중증질환 또는 고위험군과 같이 사는 사람과 실내에서 만날 때는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 
  • 또한 2021년 2월 2일부터 비행기, 버스, 기차를 비롯해 미국으로 들어오거나 미국내를 이동하거나 미국에서 나가는 모든 유형의 대중교통수단과 공항, 역 등 미국 교통 허브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입니다.




Copyright ⓒ 달라스 코리안 라디오 www.dalkor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저스틴 비버 '피치스', 가요도 제치고 멜론 1위 기염

캐나다출신팝스타저스틴비버의 '피치스'가꾸준한인기몰이끝에한국최대음원플랫폼멜론에서종합차트1위를기록했습니다.가요가강세를보이는한국음원차트에서해외팝음악이 정상에오르는것은이례적인일입니다.'피… 더보기

22년만에 다시 부르는 '하나되어'

1999년IMF사태극복메시지를담아인기가수들이함께불렀던'하나되어'를2021년의가수들이다시부릅니다.17일사단법인한국연예제작자협회에따르면 '하나되어'를다시불러새롭게제작한앨범'2021지금… 더보기

김광현 "MLB 첫 패, 너무 늦게 나와…이제 즐기면서 할 것"

'KK'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4회 고비를 넘지 못하고 패전했다.지난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데뷔한 이후 처음 떠안은 패전이다.14번째 등판에서 첫 패… 더보기

7월 아빠 되는 이경훈 "퍼터 교체, 17번 홀 버디가 우승 원동력"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80번째 대회에서 첫 우승을 거둔 이경훈(30)이 퍼터 교체를 우승 원동력으로 꼽았다.이경훈은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 더보기

BTS, 미 롤링스톤 표지 장식

오는21일신곡'버터' 발매를앞둔방탄소년단이미국의대표적대중문화잡지롤링스톤의표지를장식했습니다.롤링스톤은어제SNS를통해"BTS가우리의6월호표지모델이된다"고알리고홈페이지에이들과의인터뷰기사… 더보기

백상예술대상에 유재석·이준익…JTBC '괴물' 3관왕

제57회백상예술대상은개그맨유재석과이준익감독에게돌아갔습니다.한국시간13일밤경기도고양시일산킨텍스에서열린제57회백상예술대상시상식에서유재석이TV부문대상을,영화'자산어보'의이준익감독이영화부… 더보기

이경훈, PGA투어 바이런 넬슨 첫날 2타차 공동 7위

이경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810만 달러) 첫날 경기에서 선두에 2타차 공동 7위에 올랐다.이경훈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더보기

김광현 vs 김하성 '첫 투타 대결'?…2년 만의 한국인 승부 기대

한국프로야구에서 성장해 미국 무대에 진출한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빅리그에서 첫 투타 대결을 펼칠 전망이다.김광현은 17일 오전 … 더보기

엘런 디제너러스, 내년 토크쇼 관둔다

유명토크쇼'엘렌드제너러스쇼'일명‘엘렌쇼’가내년말막을내립니다. 2003년9월방송을시작한지19년만입니다.어제엘렌드제너러스는"엘렌쇼는훌륭하고재밌지만더는도전이아니다"며종영사실을공개적으로인… 더보기

엠씨더맥스 제이윤 자택서 숨진 채 발견

3인조그룹엠씨더맥스멤버제이윤이한국시간13일오후서울마포구서교동자택에서숨진채발견됐습니다.윤씨와연락이닿지않는것을이상하게여긴소속사측에서경찰에신고했고,출동한경찰은이미숨진상태인윤씨를발견한것입… 더보기
FreeCurrencyRat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