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미국 대학 장학금, 아는 만큼 받을 수 있다!

0

미국의 대학을 입학하는 학생들은 연방정부나 주정부, 대학이 직접 운용하는 재정 보조 제도를 통해 영주권자 이상이면 누구나 학자금 보조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일부 대학들은 신입생들에게 이에 대한 안내를 제공하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대학들도 있기 때문에 미리 알아 두는 것이 중요하다. 직접 신청하지 않으면 해당되는 혜택도 받지 못하고 놓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 장학금의 종류

 

연방 정부에서 주는 장학금을 비롯 개인 및 사설기관에서 주는 것까지 총 75만여개의 장학금이 있다. 금액기준으로는 13억달러를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학금은 정보를 바로 알고, 자기에게 맞는 장학금을 적극적으로 찾아서 포기하지 않고 신청하면 누구나 수혜 대상자가 될 수 있다.

흔히 말하는 장학금(Scholarship)은 학생들의 특기와 성적, 경제 사정을 고려해 무상으로 지급하는 것을 말한다. 장학금 제도에는 몇 가지 특징이 있다.

 

·장학금의 종류는 다양하다. 예를 들어, 비영리 교육기관인 칼리지보드(College Board)에서 검색할 수 있는 장학금의 종류가 무려 2300개가 넘는다.

·장학금을 제공하는 주체도 다양하다. 때문에 중요한 것은 ‘가급적 많은 장학재단에, 가급적 많은 원서를 보내, 가급적 선택될 가능성을 높이는 것’이다. 이런 용도의 장학금 검색 웹사이트가 이미 많이 있다. 

 

◈ 학비 재정 보조금 종류

 

학교에서 학생의 학자금을 지원하는 방법은 크게 Grant와 Self-Help, 두 가지로 나뉘어 진다. Grant는 한번 받고 나면 다시 갚을 필요가 없고, Self-Help는 Work Study의 형태로 학생이 일을 하거나, 론(Loan)을 통하여 학생이 부담져야 하는 부분이다.

 

Grant

·펠그랜트(Pell Grant):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연방 정부가 무상으로 일정 금액의 학비를 보조해주는 제도이다.

·FSEOG: 펠그랜트를 받는 학생 중 특별히 재정적으로 어려운 학생에게 대학에서 임의로 선정해 주는 것으로 최고 4,000달러까지 받을 수 있다.

·ACG: 펠그랜트를 받는 학생들 중에서 고등학교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학생들에게 연방정부가 준다. 대학 신입생에게는 최고 750달러, 2학년 학생들에게는 최고 1300달러까지 지급한다.

·State Grant: 거주하는 주(State)에서 저소득층 학생에게 무상으로 보조해주는 제도이다. 

·Institutional Grant: 사립대학에서 저소득층 학생에게 무상으로 보조해주는 제도이며 재정 형편에 따라 지원금액이 달라진다.

 

Work Study

재정보조가 필요한 학생에게 학교 안팎에서 일을 하며 학비를 충당할 수 있도록 하는 재정보조 제도이다. 액수는 연방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월급 형식으로 매달 받는다.

·Student Loans: 부모에게 주는 론이 아닌 학생에게 주는 론으로 아무런 크레딧도 없고 회수의 가능성도 낮은 학생에게 론을 주는 것이다.

·Subsidized Stafford Loan: FAFSA를 신청한 후 재정형편이 어려운 학생에게 주어지는 융자이다. 이자율은 낮고 학생이 재학 중 발생하는 모든 이자를 연방정부에서 대신 갚아줘 학생은 졸업 후 6개월 후부터 원금을 갚기 시작하는 융자 프로그램이다. 

·Unsubsidized Stafford Loan: FAFSA를 신청한 후 연방 재정보조 수혜자격을 인정받기만 하면 가정형편에 상관없이 받을 수 있으나, 융자를 받은 후 발생하는 이자는 학생이 대학 재학중이라도 물어야 한다. 이자 상환은 졸업 후까지 유예할 수 있다. 

·Perkins Loan: 연방정부가 후원하여 대학에서 주관하는 보조성 융자이다. FAFSA를 신청한 재정형편이 어려운 학생에게 주어지며, 이자율은 5% 고정이다. 재학 중 발생하는 모든 이자는 연방정부에서 대신 갚아주며 융자금 상환은 졸업 9개월 후부터 원금을 갚기 시작한다. 

·PLUS Loan: 부모님이 대학 학자금을 위해 받는 융자이다. 가장 쉬운 학자금 지원이며, 동시에 가장 부담스러운 학자금 조달 방법이다. 

 

◈ 학자금 지원 신청서 종류

 


FAFSA

학비보조(재정보조)를 받기 위해서는 FAFSA(Free Application for Federal Student Aid)를 작성해야 한다. 이는 시민권자와 영주권자 대상으로, 학비보조가 필요한 학생들은 해마다 이를 신청해야 한다. 

CSS PROFILE

PROFILE은 FAFSA가 없이는 아무런 소용이 없다. PROFILE을 원하는 학교라고 하여도 FAFSA는 꼭 있어야 하며 PROFILE은 추가로 필요한 사항이다. 그러나 모든 사립 학교가 PROFILE을 요구 하지는 않는다. 따라서 지원 하는 각 학교의 필요 서류들을 꼭 챙겨 보아야 할 것이다.

FAFSA의 내용이 불충분하다고 해서 만들어 진 것이 PROFILE이므로 훨씬 자세히 질문을 하고 있다. 물어 보는 방법이 조금 다르며, 자세한 내용을 알고자 하므로 문항들을 잘 읽어 가며 항목별로 작성을 하여야 한다. 

 

Institutional Form

거의 모든 학교에서 요구하고 있으며 꼭 접수해야 한다. FAFSA나 Profile은 기관을 통해서 이루어지는 Financial Aid 신청서이고, 이를 실제로 집행하기 위해서는 학교에 자체의 접수와 심사를 거쳐서 이루어져야 한다. 따라서 이것을 접수하지 않으면 학교에서 집행이 불가능하다.

 

◈ 학자금 보조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상식들

 

학자금 보조는 Merit(재능이나 성적)에 근거한다.

이러한 소문 때문에 자녀가 공부를 잘하지 못한다고 학자금 보조 신청을 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 학자금 보조는 재정문제가 전체 보조금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아이비리그를 포함하여 유수의 최상위 사립대학들은 성적 장학금이 거의 없는 실정이다. 일단 입학이 되면 입학성적에 관계없이 가정형편에 의해서만 학자금 보조를 해 주고 있다. 

수입이 많고 재산이 넉넉한 가정에서는 아예 학자금 보조를 받을 수 없다.

대학의 학비가 워낙 비싸기 때문에 웬만한 수입의 가정에서 이를 충당하기란 쉽지가 않다. 사립 대학 1년 학비를 포함한 평균 비용이 6만불이 넘어 가므로, 소득이 20만불 이하인 가정은 학자금 보조를 받을 수 있으며, 정부에서 좋은 조건으로 학생에게 제공하는 론은 소득에 상관없이 모든 학생들이 받을 수 있다. 

 

학자금 보조를 신청하면 입학에 불리하다.

대학 입학과 학자금 보조는 완전히 별개이며 학자금 보조 신청을 이유로 진학에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는다. 각 대학은 정부, 기업, 졸업생들을 포함한 기부자로부터 펀드를 받아서 매년 학자금 보조금을 책정하며 그 예산 안에서 도움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정해진 금액 만큼은 사용해야 하므로 자금을 집행하지 않을 이유도 없고 그렇게 하지도 않는다. 

 

학자금 보조 신청은 대학 입학이 정해진 후에 한다.

학자금 보조의 신청시기는 학교마다 다소 차이는 있지만 거의 대학입학 신청시기와 비슷하다. 즉, 입학원서를 제출할 때 해당 대학에 함께 신청하거나 곧 이어 신청을 해야 한다. 대부분 학교가 합격통지를 보낼 때 또는 곧바로 그 학교의 학비와 학자금보조 내역을 함께 통보하기 때문에 합격통지를 받은 후에 신청하는 것은 이미 기회를 놓친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부동산 전망] 부동산시장 새해엔 해뜨나…?

주택 시장은 청명연방준비제도가 금리 인상 중단을 시사하면서 주택 부동산업계가 올해 낙관론에 희망을 걸고 있다.새해 들어 작년보다 모기지 금리가 조금 낮아지면서 이미 모기지(주택담보… 더보기

[텍사스 주택 부동산 시장] 2024년 DFW 주거 부동산 전망은?

낮은 모기지 금리는 2024년도 주택 부문 희망 목록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0년 만에 가장 큰 금리 인상으로 인해 지난해 전국적으로 주택 판매가 위축됐고, 수년간 엄청난 상승세… 더보기

[텍사스 상업용 부동산 시장] 2024년 DFW상업용 부동산 전망은?

지난해 타격을 받은 상업용 부동산 투자자와 개발자들은 올해 금리 인하를 기대하고 있다.2023년은 대불황(Great Recession) 이후 상업용 부동산 업계에 최악의 해였다.부… 더보기

[Issue] “위법이면 어때?” ‘말리는 사람도 없는데…’

위법 행위가 명백하고 법원의 유죄 판결과 정부 관련기관의 제제가 가해졌으며 동포사회에 알려졌는데도, 이를 무시하며 지키지 않는 행태가 한인 이민자 사회에서 종종 발생한다. 이는 동… 더보기

[Interior] 우리 집 가치를 높이는 인테리어 재테크

전통적으로 봄에 주택 부동산 시즌이 시작된다. 집을 부동산 시장에 내놓는 것을 고려 중이라면 많은 홈 오너들은 그 전에 집 공간의 개선을 통해 잠재적 주택 매입자들의 구미를 당기게… 더보기

[경제전망} 미국 경제, 연착륙 확실하다 !?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불확실한 경제 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최근 몇년간 경제 전문가들의 예측은 각기 다르게 나왔다.경기침체에 대한 예측이 우세를 이루다가 낙관론이 고개를 들기고 … 더보기

[Issue] 더 나눔’으로 따뜻한 DFW 한인사회

DK파운데이션, 한인 사회 불우이웃 위한 연말 성금 모금 실시2배 이상 늘어난 기부금으로 2024년 풍성한 나눔 기대이례적인 추위가 북텍사스에 찾아와 그 어느 겨울보다 더 추운 올… 더보기

[교육] 2024~25 FAFSA 이렇게 변했다

​새롭게 바뀐 우리 아이 대학 학자금 지원예년보다 많이 늦어진 연방 학자금 지원 무료 신청인 FAFSA(Free Application for Federal Student Aid)의… 더보기

[리빙 라이프] 환절기에도 끄떡없는 자가면역력 높이는 건강관리법

푹 잘 자기하루 시간의 1/3을 잠에 소비해야 한다는 사실 자체가 수면이 우리 건강에 핵심 역할을 한다는 방증이다. 수면 부족은 면역 체계에 영향을 미쳐 감염 감수성(suscept… 더보기

[씽아나의 씽씽정보] 12가지 띠 동물에 관한 설화 / 별자리와 점성술 이야기

12가지 띠 동물에 관한 설화동양에서 나이를 세는 방법은 참 다양하지만, 새로운 사람을 만났을 때 띠를 묻는 경우는 아직까지도 아주 흔하다. 그런데 이 띠는 무엇을 뜻할까? 12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