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전망] 광란의 美 부동산 시장

0

미국 부동산 시장이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 전역의 집값이 일제히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당분간 주택 공급 부족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팬데믹으로 묶여있던 자금이 증시뿐만 아니라 부동산 시장으로도 쏟아지고 있어 과열 양상을 나타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미부동산협회(NAR)의 조사를 인용해 주요 도시 지역 183개 중 182곳이 전년과 비교해 상승했다고 보도했다. 대도시권 주택의 약 89%는 전년보다 10% 이상 상승하는 등 팬데믹 상황에서도 호황 국면을 이어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지속적인 가격 상승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매매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NAR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으로 집을 내놓은지 판매되는 기간이 평균 18일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WSJ는 “현재의 부동산 시장은 광란에 가깝다는 것이 부동산 중개업체들의 반응”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부동산 시장 호황의 가장 큰 배경은 수급 불균형이 꼽힌다. 저금리와 경기 부양책, 봉쇄 조치와 재택 근무가 집값 상승을 부채질했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새로운 주택 건설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주택 부족 현상을 심화했다.

미 모기지은행협회 수석 경제학자인 마이크 프래탄토니는 “수요는 매우 강한 반면 공급은 극도로 제한적이었다”면서 “수급 불균형이 심화하면서 주택 가격 상승 원동력이 됐다”고 분석했다.

여기에 정부 주도로 풀린 유동성 역시 한몫했다. 4월 기준 30년 만기 모기지 금리는 2.97%로 역사상 가장 낮은 수준이다. 팬데믹 직전인 2019년 말만 해도 3.7%대였다. 게다가 미국은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같은 주택 규제가 한국에 비해 완화적이다.

전문가 일각에서는 집값 상승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우려하는 분위기다. 포브스는 “신규 주택 공급이 늘어나더라도 수요를 충족하긴 어려울 것”이라며 “한동안 집값 상승세가 지속될 수 있다”고 예상하기도 했다.

다만 지난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와 같은 우려스러운 사태에 대한 가능성은 낮게 보는 분위기다. 주택담보대출 저금리는 사상 최저 수준이지만 대출 기준이 엄격해지면서 건전성에서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는 분석이다.

레드핀 경제학자 레지 에드워즈는 “지금 집을 구매하는 사람들은 주택담보대출 역사상 가장 신용도가 좋은 사람들”이라며 경기 불황으로 이어진 2000년대 중반 사태는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역시 집값 급등 현상이 정상적인 수준은 아니라면서도 금융 불안이나 리스크 증가 징후는 포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다만 “만약 당신이 주택 구매자라면 문제”라고 했다. 집값이 크게 오른 탓에 잠재적인 수요자들이 집을 구매하는 데에는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미 주택업계에선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2조2500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이 주택 시장 이상 현상을 가라앉히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바이든 정부의 인프라 투자 계획안에는 세금 공제와 연방 지출, 합리적인 가격의 주택 200만 채 공급 지원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올 봄 DFW 주택 시장 거래율 및 집값 상승 기록 갈아치웠다”

 

북텍사스 주택 시장의 거래율과 집값 상승세 또한 전례 없는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텍사스 부동산 리서치 센터(Texas Real Estate Research Center)의 최신 데이터에 의하면  지난 4월 텍사스 지역에서 부동산 중개업체를 통해 매매된  단독 주택은 총 10,150여채로 일년 전 같은 달보다 28% 더 증가했으며 콘도 거래율은 두 배 이상 더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간 가격대 단독 주택의 거래 가격 역시 지난해 4월보다 18% 더 오른 32만 5000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이같은 주택시장 경기의 호황세는 저금리의 모기지 대출과 DFW 지역으로 몰리는 이주자 행렬 등으로 인해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전해졌다. 

달라스에 위치한 CDCG Assesment Management의 패이지 십 주택 분석가는 “봄 시즌 주택 시장의 이 같은 호황을 적절히 표현할 길이 없다”면서 “DFW 지역에서 주택 거래율이 전년 보다 28% 상승한 것은 사상 최초의 일”이라고 평가했다. 

현재 주택 시장에 공급된 물량은 한 달을 버텨내기조차 버거운 수준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DFW 지역의 경우 주택 매매가 평균  한 달이 안돼 성사되고 있는 실정으로 알려졌다. 또한 중간가격대 주택 가격은 18% 상승했으며 주택 거래액도 64%나 뛰어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텍사스 부동산 리서치 센터는 “올해 현재까지 DFW 지역의 중간가격대 집값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5% 상승했다”고 밝혔다.

 주택시장리서치업체 Residential Strategies의 테드 윌슨 부동산전문가는 “저금리 모기지 대출과 타 지역 이주 구매자 및 밀레니엄 세대의  등장과  같은 요인들로 인해 높아진 주택 수요가 당혹스러울 정도로 DFW 주택 시장을 계속 좌우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주택 시장의 공급 물량이 부족한 상황으로 현재 매물 수준으로는 치솟는 수요를 감당할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 “거래할 주택이 부족해지면 심각한 주택 인플래이션 현상이 발생할 수있다”고 경고했다. 

최신 연방 인구 센서스(U.S. Census) 데이터에 따르면 DFW 지역의 인구는 최근  거의 12만명이 증가했는데 이 가운데  약 7만 5000명이 새 거주자들로서 코로나 19 팬데믹 동안 이뤄진 가장 큰 규모의 이주중 하나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타 지역민들의 이 같은 이주 러시와 임대 거주에서 벗어나 주택을 장만하려는 사람들의 주택 시장 쏠림현상이 북텍사스지역 주택 시장 공급난을 가중시킨 것으로 설명했다. 

 

올 하반기 주택가격 상승세 둔화 예상

 

윌슨 전문가는 “모기지 이자율과 집값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면서 “주택 비용과 이자율이 계속 오르게 되면 주택 시장을 벗어나 거래를 하려는 주택 구매자들이 생기게 될 것이고 거래 매물이 부족해지면 기존 주택의 거래 속도가 둔화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많은 경제전문가들은 코로나 19 팬데믹 상황이 더 나아지고 더 많은 주택 소유자들이 거래에 나서게 될 경우 올해 말쯤 주택 공급량이 증가하기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노쎄프트 경제전문가는 “주택 소유자들의 접종이 더 학대되고 이들이 주택 장만에 나선 주택 구매자들과의 거래를 편안해 하게 되면 앞으로 수개월 내로 주택 시장 매물이 증가할 것이며 모기지 이자율이 점차 3% 넘게 오르면서 주택 수요를 누그러뜨릴 것”이라고 관측했다. 

아울러 “두 자리대 집값 상승 현상은 올 봄 시즌까지 계속될 것이지만 올해 하반기엔 가격 증가세가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미 전역의 지방 주택 시장에서 두드러진 집값 상승과 주택 거래율 상승은 코로나 19 팬데믹 위기 동안 전국적으로 수천 명이 실직하고 자택대피령으로 인한 재택근무자가 늘어나면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부동산 파트너 편집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Issue 경제전망]포스트 팬데믹 미국 경제는 어디로?

코로나19로 소용돌이에 빠졌던 경제가 백신의 등장과 함께 회복의 길로 들어서는가 싶다가 코로나19 델타 변이 등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가 높아지면서 또다른 변수를 만났다. 게다가 백… 더보기

[Economic News] 코로나 19에도 꺽이지 않은 기업들의 텍사스 이전 행렬

텍사스 주, 2019년 신 개발 사업 총 781건으로 부동의 전국 1위코로나 19 팬데믹이 기세를 떨친 지난해와 올해에도 캘리포니아 기반 기업들의 텍사스 이전 러시는 수그러지지 않… 더보기

[Issue]어느날 날아온 기막힌 편지, “내 가게가 장애인 차별로 소송을 당했다고?”

영세 사업체 노린 악의적 공익 소송(ADA 소송) 남발 주의한인 등 소수계 인종이 운영하는 업체 피해 발생 … 무차별 소송 제기 후 합의금 챙기는 수법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소규모… 더보기

[씽아나의 씽씽정보]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

코로나바이러스에 밀려 다소 과소평가 된 바이러스가 있다.바로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인데, 모기가 옮긴다는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는 보통 여름에 가장 기승을 부리지만, 봄부터 가을까지도… 더보기

[씽아나의 씽씽정보] 일사병과 열사병

텍사스는 길고 무더운 여름으로 유명하다. 심지어 어떤 사람들은 1년의 절반이 여름이라고 할 정도로 텍사스의 뜨거운 기온은 몇 달이고 지속된다. 이처럼 혹독한 여름날씨에는 고온으로 … 더보기

[Education] 우리 아이의 두뇌를 깨우자! 부모가 꼭 알아야 할 연령별 악기 고르기

음악은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이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피로가 쌓였을 경우에 엄청난 치료제가 되곤 한다. 또한 악기 연주를 배우는 것은 실제로 많은 장점이 있다. 하지만 아이의 연령… 더보기

[Health 라이프]포스트코로나 시대 ‘보복 소비’… 중독될 수 있다고?

“쇼핑 중독이 됐나 봐요. 매일 컴퓨터 앞에 앉아 쇼핑몰을 들여다보고 있어요...”한인 A씨는 매일 온라인 쇼핑으로 무엇인가를 사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재택근무를 하면서… 더보기

[달라스 라이프]여름에는 역시 첨벙첨벙 물놀이가 최고!

뒷마당에서 즐기는 최고의 워터파크~집 뒷마당을 가족 전용 워터파크로 꾸며서 사람이 많은 곳은 피하면서 더위를 이겨보자. 간단하게 대형 무지개 스프링클러만 설치할 수도 있고 아이들이… 더보기

[달라스 라이프]“박물관이 살아있다!”

아이와 함께 가기 좋은, DFW 유명 박물관뜨거운 여름 휴가, 시원한 실내에서 즐기자~달라스-포트워스 지역은 세계적 수준의 박물관이 있는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두 도시에 있는 … 더보기

[달라스 라이프]달콤 향긋한 ~ 복숭아 따러가자~

DFW 인근에 있는 복숭아 체험농장DFW 지역에 복숭아 계절이 돌아왔다!도시에 살면서도 농장에서 맛볼 수 있는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만나볼 수 있는 여름이 왔다는 의미이다.달라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