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텍사스, 다양성으로 물들었다”

0

유색 인종이 텍사스 인구 성장의 95% 차지

전국 한인 수 아시아계 중 5위, 절반 이상 주택보유


연방 센서스국이 2020년 인구 조사 결과를 더욱 세분화시켜 발표했다. 이번 인구 조사에서는 지난 10년간 텍사스의 폭발적인 인구 급증을 유색 인종이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미 전역 10대 대도시 중 3곳과 전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도시 4곳이 모두 텍사스에 위치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특히 10년 동안 100만이 넘는 인구가 달라스와 태런, 콜린 카운티 등 북텍사스 지역으로 이주한 것으로 집계됐다.
2020 인구 조사 결과 텍사스는 약 400만명의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연방 의석 2석을 추가했다. 텍사스의 총 인구는 캘리포니아 주 다음으로 미국 내 2위를 차지했고, 연방 하원 의석은 38개, 대통령 선거인단은 뉴욕보다 많은 40명을 확보했다.

텍사스 유색 인종 증가 … 백인 인구 첫 감소
이번 조사에서 가장 두드러진 부분은 유색 인종이 텍사스 인구 증가의 95%를 차지했다는 점이다. 유색 인종이 주도한 성장은 2010년 인구 조사에서 나타난 성장률을 훌쩍 뛰어 넘었는데, 10년간 미국 전체 인구 증가의 8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텍사스의 인구는 10년간 무려 16%가 늘어 2,914만5,505명을 기록했는데, 해당 증가율의 절반을 히스패닉계가 차지했다.
그 중에서도 백인 1명 당 약 11명의 히스패닉 인구가 늘어 현재 텍사스의 히스패닉 인구는 비히스패닉계 백인 인구와 거의 동일한 수준이다.
비 히스패닉계 백인 주민은 현재 텍사스 전체 인구의 39.8%에 불과하며, 이는 지난 10년간 45% 감소한 수치다. 전국적으로도 2010년 이후 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 백인의 절대 인구가 감소한 것은 1790년 인구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이다. 반면 히스패닉계는 텍사스 전체 인구의 39.3%로 그 수가 급증하면서 백인 인구 수를 넘보고 있다. 
텍사스의 히스패닉과 흑인, 아시안 인구는 2010년 이후 백인 인구보다 모두 크게 증가했다. 히스패닉 인구가 가장 많이 증가했으며, 200만 명에 가까운 히스패닉 인구가 텍사스를 고향으로 여기고 있다. 또한 아시아 인구는 2010년 이후 61만 3천 92명 증가했다.

텍사스 주요 대도시 교외 지역 활발한 성장세
프리스코, 맥키니 주목하라
통계에 따르면 2010년 이후 텍사스 인구 성장의 절반에 가까운 44%가 해리스, 달라스, 태런, 베어 및 트레비스 등 5개 카운티에서 발생했다. 덴튼 카운티 또한 텍사스 주에서 7번째로 인구 증가 속도가 빠른 지역으로 나타나 지난 10년간 35%가 넘는 인구 성장률을 보였다. 어스틴과 샌안토니오 사이에 있는 헤이스 카운티(Hays County)는 지난 10년간 인구가 두 배로 증가하면서 가장 많은 인구 증가를 나타냈다. 특히 10년간 가장 빠르게 성장한 대표적인 도시로는 달라스 근교의 프리스코와 맥키니, 휴스턴 근교의 콘로(Conroe), 샌안토니오 근교의 뉴 브라운펠스(New Braunfels) 등 모두 교외 지역이었다. 

미 전국 아시안 인구 3배 증가, 한인 수 아시아계 중 5위 
연방 센서스국의 세부 조사 발표에 따르면 미국에서 아시안으로 집계된 인구의 수는 지난 30년 동안 약 3배 정도 증가했다. 특히 현재 미국에서 가장 큰 4개의 인종(racial) 및 민족(ethnic) 집단 중에서 아시안인들이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퓨 리서치 센터의 인종 및 민족 연구 부책임자인 닐 G. 루이즈는 “미국 사람들은 아시아계의 주요 거주지를 생각할 때, 캘리포니아, 하와이 주를 생각한다. 그러나 이제 이는 서부 해안의 현상만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 그것은 미국의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텍사스를 포함해, 노스 다코타, 사우스 다코타, 노스 캐롤라이나, 인디애나 주(州)는 지난 10년간 인구 증가로 큰 성장을 경험한 주들이다.  
미국 내 아시아인을 출신별로 보면 중국계가 410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400만명), 필리핀(290만명), 베트남(180만명), 한국(150만명), 일본(77만명) 등의 순이었다.
뉴욕 타임즈는 “미국내 아시안 인구의 다양성은 종종 간과된다”고 지적한다.
대부분의 기존 통계는 모든 아시아인을 단일 개체로 간주하지만 현실은 더 미묘하다. 단일 인종의 아시아인 외에도 약 350만 명이 혼혈 아시아인으로 파악돼 미국 전체 혼혈인의 4분의 1 이상을 차지했다. 혼혈인을 포함해 전체 아시아 혈통의 약 60%가 미국 밖에서 태어났으며, 대다수는 귀화 시민이다. 미국 내 아시아인의 대부분은 귀화인이거나 미국 태생의 시민이다.
또한 뉴욕 타임즈가 분석한 24개 그룹 중 연령, 소득, 기타 인구통계학적 범주에서도 큰 차이가 나타났다.
특히 아시안 집단 내에서도 새로운 이민자들과 미국에서 태어났거나 과거 시민권을 획득한 이민자들 사이에는 큰 차이가 보였다. 또한 아시아계 가구의 소득이나 교육 수준은 미국 전체 인구의 평균에 비해 높았지만, 출신국가 등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중위소득이 가장 높은 아시아인은 인도계로, 미국 전체가구의 중위소득인 6만3천922 달러의 2배에 가까운 12만3천700 달러에 달했다.
인도 출신은 컴퓨터 과학과 재무 관리, 의료 등 고소득 분야 일자리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내 의사의 9%가 인도계였으며, 이들 중 절반 이상은 이민자였다.
반면 미국 내 한인 가구의 중위소득은 7만4천323 달러였다.
한인 가구 중 소득이 20만 달러 이상인 고소득 가구 비율은 13%였고, 4만 달러 이하 저소득가구 비율은 32%였다. 
또한 미국에서 태어난 가구주가 있는 한인가구의 중위소득은 9만5천 달러였지만, 미국 시민권자가 아닌 가구주가 있는 가구는 5만4천 달러였다.
한인가구의 주택 소유 비율은 56%, 25세 이상 중 대학졸업자 비율은 60%였다.
이번 20202 연방 인구 조사를 통해, 미국 인구통계학의 성장 집단으로서, 아시아계 미국인들 또한 선거 정치에서 점점 더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 타임즈 분석 결과 2020년 대선에서 아시아계 주민 밀집도가 높은 지역은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을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베트남계 미국인이 다수였던 곳의 절반 이상은 지난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선호했다. 
인구 학자들은 “빠른 속도로 아시아계 인구가 증가하고 있다”며, 2060년까지 아시아 인구가 4천6백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박은영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경제전망]미국 경제, 아직 ‘혼조’?

WSJ ‘미 경제, 델타 변이 확산에도 회복세 보여’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델타 변이 확산 와중에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미 정… 더보기

[Economic News]텍사스주의 보수 일변도 정책, 경제 성장 발목 잡나

텍사스주의 보수 일변도 정책,경제 성장 발목 잡나?텍사스 주정부가 낙태금지법과 투표권 제한 등 보수 일변도의 정책을 밀어붙이면서 텍사스 경제 성장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더보기

[특별 인터뷰]김원영 제 20기 민주평통 달라스 협의회장

“평화통일의 당위성을 전파하고, 차세대 위한 통일 교육에 힘쓰겠다”북텍사스 지역 한인 동포들의 관심을 모았던 제 20기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달라스 협의회(회장 김원영)를 이끌어 … 더보기
Now

현재 [ISSUE]“텍사스, 다양성으로 물들었다”

유색 인종이 텍사스 인구 성장의 95% 차지전국 한인 수 아시아계 중 5위, 절반 이상 주택보유연방 센서스국이 2020년 인구 조사 결과를 더욱 세분화시켜 발표했다. 이번 인구 조… 더보기

[씽아나의 씽씽정]교포가 아니라 동포 / 전기차로 촉발된 리튬 이온 배터리 전쟁

교포가 아니라 동포우리가 흔히 쓰는 말 중에 바로잡아야 할 표현을 살펴보기로 한다. 한국에서는 우리 이민자들을 ‘교포’나 ‘교민’이라는 단어로 부르는 경우가 많다. 이민사회 내에서… 더보기

[교]평범함은 거부한다! 대학교의 특이한 전공들~

국립 교육 통계 센터(National Center for Education Statistics)에 따르면, 가장 인기있는 대학의 전공 TOP5는 경영, 의료, 역사학이나 사회학, … 더보기

[달라스 라이프]달라스를 제대로 경험할 수 있는 추천 장소

달라스는 텍사스에서 가장 인기있는 도시 중 하나로 손꼽힌다. 달라스에서 즐길 수 있는 것들을 생각해 본다면 충분히 그럴 수 있다. 먼저, 달라스는 국내에서 가장 큰 도시형 아트 디… 더보기

[달라스 라이]텍사스 '단거리 하이킹' 트레일 10선

우리 모두는 텍사스의 아름다움을 감상하는 것을 좋아하지만, 때로는 하루 종일 이어지는 고된 하이킹 코스가 부담스럽게 느껴질 때도 있다. 다행스럽게도 이러한 문제점을 보완할 수 있는… 더보기

[부동산 전망]‘요동치는 집값’, 언제쯤 안정되나?

코로나 19 팬데믹 이후 미 주택 시장이 요동치며 연일 ‘미친 집값’이라는 수식어가 사라지지 않고 있다. 미 전역의 집값이 ‘역대급’ 폭등하고 있는데, 최근 1년 사이 20개 대도… 더보기

[Texas House Market]

셀라이나(Celina)에 자연친화적대단위 주택 커뮤니티 개발 임박달라스 인근 준교(exurb) 지역 셀라이나(Celina)에서 수천 세대의 주택이 신축되는 10억달러규모의 자연친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