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피아 씽의 단지탐방] | 가정의 달 특집 | ‘고금리지만 괜찮아’

0

봄을 맞아 주택경기가 살아나고 있다. 금리인상과 함께 지난 가을과 겨울 주춤했던 주택시장이 따뜻한 봄을 맞으며 마치 꽃들이 피어나듯 기지개를 켜고 있는 것이다.

특히 5월은 학생들이 한 학년을 마무리하는 시기라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아 이동하는 때이기도 하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학생이 있는 집은 이제 부부끼리 함께 살 작은 집을 찾아 이사하고, 초등학교를 졸업한 학생이 있는 집은 더 좋은 학군을 찾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는 시기다.

그런데 지난해부터 연방준비은행이 치솟는 물가를 끌어내리고자 금리를 인상했고, 그 때문에 주택담보대출 이자율까지 덩달아 오르면서 많은 사람들이 한동안 ‘고이자율’ 충격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금세 시장에 익숙해져서 이제 6%대의 이자율을 받아들이며 다시금 거래를 시작하고 있다.

요즘처럼 대출이자가 높을 때는 기존주택을 사는 것보다 새 집을 사는 것이 이득일 수 있다. 새 집의 판매자는 개인이 아니라 기업이다. 때문에 개인 판매자가 줄 수 없는 혜택을 기업 판매자라면 줄 수 있는 경우가 많다.

가장 흔한 예로, 빌더가 소유한 대출회사나 빌더가 선호하는 대출회사(Preferred Lender)를 이용할 경우 클로징 비용을 얼마까지 부담해주거나 이자율을 낮춰주기도 한다. 이런 시나리오를 생각해보자. 만약 클로징 비용이 1만 2,000달러 나왔다고 했을 때, 빌더가 클로징에 2만달러를 지원해준다고 한 경우, 바이어는 2만달러에서 클로징 비용 1만 2,000달러 내고 남은 8,000달러는 이자율을 낮추는데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만약 대출을 받지 않고 현금으로 집을 사는 경우에는 클로징 지원비용만큼 집값을 깎아주는 빌더도 있지만, 모든 회사가 똑같은 혜택을 주는 것은 아니다.

클로징 비용을 지원해주는 대신, 아예 “이자율을 3.99%로 해주겠다” 또는 “이자율을 4.99%로 해주겠다”고 광고하는 빌더들도 있다. 

이는 특히 클로즈 아웃(Close Out) 단계에 있는 단지에서 종종 만날 수 있는 혜택인데, 대부분의 집이 다 팔리고 이제 단 몇 채만 남아 있는 경우 파격적인 혜택을 통해 남은 몇 채의 주택을 빨리 처분하려는 목적이다.

물론 새로 개발을 시작하는 단지나 인기 있는 단지에서는 어림도 없는 이야기이긴 하다. 이런 단지들은 지금도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려야 한다. 

한 예로, PGA 본사와 골프코스 바로 길 건너편에 위치하면서 초대형 인공해변이 있는 Windsong Ranch 단지의 경우, 사려는 사람도 많고 집도 워낙 빨리 팔리는 바람에 빌더들이 한 달에 팔 수 있는 필지의 수를 제한하기도 한다.

하지만 꼭 이렇게 인기지역 한 가운데를 고집하지 않고 눈을 돌려 범위를 조금 넓힌다면 좋은 조건에 새 집을 장만할 수 있는 기회는 얼마든지 있다. 

또 단독주택으로만 한정하지 않고 타운홈으로도 조건을 넓히면 선택의 폭 역시 훨씬 커진다.

예전에는 타운홈이 잘 팔리지 않는다는 풍문이 있었지만, 요즘 타운홈들은 인기가 굉장히 많다. HOA에서 잔디부터 건물 외관까지 관리해주는 곳이 많기 때문에 집주인 입장에서는 관리가 쉽고, 또 일정기간 거주한 후에는 임대용으로 쓰임새도 좋아서 첫 집으로 인기가 많은 편이다.

한편 새 집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하나는 필지선정부터 시작해서 완전히 처음부터 짓는 집이고, 다른 하나는 이미 빌더가 지은 주택이나 짓고 있는 주택, 즉 인벤토리 홈(Inventory Homes)이다. 

처음부터 짓는 집은 바이어가 원하는 대로 지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완공과 입주까지 약 1년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이 있고, 인벤토리 홈은 이미 공사가 끝나거나 진행중인 집이라 비교적 빨리 입주할 수 있다. 

또 100% 완공된 집은 어느 정도의 할인혜택도 있으니 인벤토리 홈을 잘 찾으면 좋은 조건에 새 집을 장만할 수 있다.

집을 살 준비가 됐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하는 일은 은행이나 대출업체로부터 융자 사전승인(Pre-Approved)을 받는 것이다. 평소 거래하는 곳이 있다면 그곳에 연락해서 사전승인을 받아도 되고, 만약 집을 보러 갔는데 그곳에서 추천하는 융자업체를 쓰고 싶다면 해당 회사에 연락해서 사전승인을 받으면 된다.

융자 사전승인은 바이어 자신이 얼만큼의 돈을 빌릴 수 있고, 그래서 집을 살 수 있는 예산이 얼마나 되는지 가늠하게 해주는 일종의 길잡이라고 할 수 있다. 또 만약 현금으로 거래하고자 한다면 집을 살 수 있는 충분한 돈이 있다는 증명 ‘Proof of Fund’가 준비돼야 한다. 보통은 은행잔고증명(Bank Statement)이 많이 쓰이며, 주식은 해당되지 않는다.

이자율이 올랐다고 하지만 나의 재정상태를 면밀히 점검하고 평소 신용점수를 잘 관리한다면 새 집을 장만하는 꿈을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다.

 

소피아 씽 (Sophia Tseng)

AM 730 DKnet 라디오 아나운서

텍사스 공인 부동산 에이전트

214-701-5437

Sophia@RealtorTseng.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부동산 전망] 2024 주택 시장 회복되나?

모기지 금리 상승, 주택 가격 상승, 기록적으로 낮은 주택 재고 상황은 주택 구매자들이 올 봄과 그 이후에도 직면할 것으로 예상되는 문제라고 전문가들은 전한다.Fannie Mae의… 더보기

[텍사스 주택 부동산 시장] 3월 북텍사스 주택판매 7% 감소, 반면 주택 중간 가격은 1.3% 상승

3월 북텍사스 주택판매 7% 감소, 반면 주택 중간 가격은 1.3% 상승지난 3월 북텍사스의 주택판매는 7% 감소했지만 가격은 지난해 수준보다 소폭 상승했다.텍사스 A&M … 더보기

[텍사스 상업용 부동산 시장] 상업용 부동산 공실율 악화 … 올해 말 9000억 달러 대출 만기 도래

상업용 부동산 공실율 악화 … 올해 말 9000억 달러 대출 만기 도래전국적으로 상업용 부동산(CRE) 공실률이 지속적으로 악화하고 있다. 대규모 가격재조정 파고에 시달리면서 매물… 더보기

[Issue] 미국에서 가장 핫한 곳 … 북텍사스

▣ 북텍사스 인구 증가 전국 주도 지난해 DFW 지역의 인구 증가가 전국을 주도했다.연방 인구조사국의 새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DFW지역에 15만 2천명 이상의 신규 거주자가 추… 더보기

[Interior] 다양한 컬러, 텍스처, 스타일링을 모두 담은 2024년 벽지 트렌드

올 한 해 벽지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이다. 디자인의 모든 영역에 걸쳐 우리는 패턴과 텍스처가 다양해지는 현상을 보고 있다. 이것은 집 분위기를 좀 더 가정적이고, 아늑하게 만들… 더보기

[소피아 씽의 단지탐방] “북텍사스로 이주하려는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몇 가지”

텍사스가 전국에서 가장 인구유입이 많은 곳이라는 기사가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져 나온다. 특히 북텍사스에서는 프라스퍼와 셀라이나, 맥키니, 애나, 프린스턴 등 380번 도로 위쪽의… 더보기

[경제전망] 경제 지표는 성장세 … 금리 인하는 딜레이 … 체감 경기는?

미국 경제와 금리 인하 시기에 대한 전문가들의 예측이 엎치락 뒤치락하고 있다. 금리 인하를 결정하는 연방준비제도의 제롬 파월 의장마저도 경제 지표에 따라 매파에서 비둘기파로 또 다… 더보기

[Issue] AI가 바꾸는 세상

인공지능(AI)이 여러 분야에서 사람의 역할을 대체하면서 이미 세상에는 거대한 변화가 시작되고 있다.이미 생산 자동화 시스템은 제조 공정의 대부분을 자동화하여 생산라인 작업자의 일… 더보기

[교육] 장난감과 놀면서 집중력과 창의성을 높이는 방법

아이들은 장난감을 좋아한다. 하지만 너무 많은 장난감으로 아이들이 감각과부하가 되거나 집이 장난감으로 어지렵혀질 수 있다. 이를 방지할 전략이 필요하다면, 로마 독재자 ‘줄리어스 … 더보기

[리빙 라이프] 업무 공간을 극대화해줄 책상 아래 공간 활용법

홈 오피스는 생활 공간의 필수적인 부분이 됐다. 홈 오피스 전용 공간이 있든, 거실 구석을 작업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든, 장소에 상관없이 중요한 것은 깔끔하게 정돈된 상태를 유지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