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피아 씽의 단지탐방] Edgestone 프리스코의 노른자

0

프리스코에서도 노른자 중의 노른자 땅에 자리한 대규모 주택단지를 소개한다. 달라스 노스 톨웨이(Dallas North Tollway) 서쪽 레가시 드라이브(Legacy Drive)와 스톤브룩 파크웨이(Stonebrook Parkway)가 만나는 곳에 ‘엣지스톤(Edgestone)’ 커뮤니티가 있다.

스톤브룩 파크웨이가 관통하는 이 단지에는 현재 Shaddock Homes와 Landon Homes가 건설사로 참여해 중대형 주택을 지어 판매하고 있다. 이들은 올해 여름이나 가을에 4차 분양을 앞두고 있으며, 새 집을 지으려면 서둘러서 땅을 예약해야 한다. 

이들 뿐만 아니라 현재 대부분의 건설사들은 대기자가 수백명에 이를 정도로 ‘없어서 못 파는’ 상황에 달했다. 사실 지금 땅을 예약해도 그 땅에 실제로 공사가 시작되기까지는 꽤 긴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

하지만 인내심을 갖고 기다린다면, 내 취향에 맞는 나만의 새 집을 갖게 되니 포기하지 말고 열심히 찾아보는 것이 좋다. 사실 요즘 대부분의 중고주택은 인스펙션도 건너뛰고 웃돈까지 줘야 하는 상황이라 새 집으로 눈을 돌리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프리스코는 학군이 좋고 교통도 편리할 뿐 아니라, 쇼핑과 음식점 등 편의시설이 모두 갖춰져 있어서 현지인들 외에 타주에서 오는 이주민들에게도 인기를 끌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달라스 노스 톨웨이 서쪽이 더 선호되는 편인데, 이쪽에는 달라스 카우보이스의 연습구장인 ‘The Star’와 토요다 스타디움, 닥터페퍼 구장 등 유명한 시설이 많다.

또 쇼핑몰인 Stonebriar Center를 비롯해 가구점인 IKEA, 지금 건설중인 PGA 본사가 있으며, 남쪽으로는 플레이노 최북단에 The Shops at Legacy와 Legacy West 등 가까운 곳에 음식점과 소매점들이 넘쳐난다.

입지조건이 이렇게 좋은 만큼 엣지스톤의 주택들은 고품격을 자랑한다. 대부분의 주택은 3,000sq.ft.에서 5,000sq.ft. 사이의 크기이며, 가격대는 80만달러부터 100만달러가 넘는 주택까지 다양하다. 가격대가 높은 만큼 기본사양도 고급으로 마련되고, 선택사양 역시 고를 수 있는 폭이 넓다.

무엇보다 ‘프리스코’ 하면 좋은 학군으로 유명한데, 학군 때문에 기존의 집을 처분하고 프리스코로 이사오는 주민들이 있을 정도다. 엣지스톤에 거주하는 학생들은 Willam and Abbie Allen Elementary School과 Lamar & Norma Hunt Middle School, 그리고 Frisco High School에 다니게 된다. 모두 프리스코 학군 소속으로, 재학생들은 전국에서도 높은 학업 성취도를 자랑한다.

뿐만 아니라 음악, 미술, 체육 등 다양한 분야를 가르치는 학원이나 시설도 주변에 많아서 자녀들을 키우기에 더 없이 좋은 환경이다.

학군 외에 엣지스톤의 또 한 가지 장점이 있다면 바로 낮은 재산세율이다. 원래 프리스코의 재산세율이 주변 다른 도시들에 비해 저렴한 편이지만, 같은 프리스코 시라도 어느 카운티에 해당하는지에 따라 세율이 조금 차이가 난다. 

엣지스톤 커뮤니티는 덴튼 카운티에 속해 있어 콜린 카운티에 속한 프리스코 지역보다도 세율이 조금 더 낮다. 현재 엣지스톤의 재산세율은 2.16%로, 텍사스 전역으로 봤을 때에도 상당히 낮은 세율을 자랑한다. HOA는 2021년 5월 기준 1년에 1,308달러인데, 이는 한 달 109달러에 해당한다.

교통도 편리하다. 달라스 다운타운까지 한 번에 연결되는 달라스 노스 톨웨이가 불과 수 분 거리에 위치해 있고, 남쪽으로는 121번 샘 레이번 고속도로가 쭉 뻗어 있어 DFW 공항까지도 쉽게 갈 수 있다. 또 121번 고속도로는 달라스 북쪽지역을 대각선으로 관통하는데, 맥키니부터 알렌, 플레이노, 캐롤튼, 루이스빌, 코펠까지 뻗어 있어서 어디를 가든 편리한 교통이 보장돼 있다.

단지 내 시설도 깔끔하다. 입구에 자리한 수영장은 끝이 보이지 않는다는 ‘인피니티 풀(Infinity Pool)’로 디자인되어 있어 현대적인 감각을 자랑한다. 수영장 주변에 마련된 카바나는 마치 고급 리조트에 있는 듯한 느낌을 주며,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놀이터도 최신식으로 준비돼 있다.

307에이커 크기를 자랑하는 엣지스톤은 프리스코 대규모 주택단지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고 있다. 가족 수가 많아 큰 집이 필요하다면, 자녀들에게 우수학군의 교육을 선물하고 싶다면, 교통이 편리하고 각종 편의시설이 가까운 곳을 원한다면, 또 깔끔하고 잘 계획된 새 단지, 새 집을 원한다면 ‘엣지스톤’이 답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Issue 경제전망]포스트 팬데믹 미국 경제는 어디로?

코로나19로 소용돌이에 빠졌던 경제가 백신의 등장과 함께 회복의 길로 들어서는가 싶다가 코로나19 델타 변이 등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가 높아지면서 또다른 변수를 만났다. 게다가 백… 더보기

[Economic News] 코로나 19에도 꺽이지 않은 기업들의 텍사스 이전 행렬

텍사스 주, 2019년 신 개발 사업 총 781건으로 부동의 전국 1위코로나 19 팬데믹이 기세를 떨친 지난해와 올해에도 캘리포니아 기반 기업들의 텍사스 이전 러시는 수그러지지 않… 더보기

[Issue]어느날 날아온 기막힌 편지, “내 가게가 장애인 차별로 소송을 당했다고?”

영세 사업체 노린 악의적 공익 소송(ADA 소송) 남발 주의한인 등 소수계 인종이 운영하는 업체 피해 발생 … 무차별 소송 제기 후 합의금 챙기는 수법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소규모… 더보기

[씽아나의 씽씽정보]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

코로나바이러스에 밀려 다소 과소평가 된 바이러스가 있다.바로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인데, 모기가 옮긴다는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는 보통 여름에 가장 기승을 부리지만, 봄부터 가을까지도… 더보기

[씽아나의 씽씽정보] 일사병과 열사병

텍사스는 길고 무더운 여름으로 유명하다. 심지어 어떤 사람들은 1년의 절반이 여름이라고 할 정도로 텍사스의 뜨거운 기온은 몇 달이고 지속된다. 이처럼 혹독한 여름날씨에는 고온으로 … 더보기

[Education] 우리 아이의 두뇌를 깨우자! 부모가 꼭 알아야 할 연령별 악기 고르기

음악은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이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피로가 쌓였을 경우에 엄청난 치료제가 되곤 한다. 또한 악기 연주를 배우는 것은 실제로 많은 장점이 있다. 하지만 아이의 연령… 더보기

[Health 라이프]포스트코로나 시대 ‘보복 소비’… 중독될 수 있다고?

“쇼핑 중독이 됐나 봐요. 매일 컴퓨터 앞에 앉아 쇼핑몰을 들여다보고 있어요...”한인 A씨는 매일 온라인 쇼핑으로 무엇인가를 사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재택근무를 하면서… 더보기

[달라스 라이프]여름에는 역시 첨벙첨벙 물놀이가 최고!

뒷마당에서 즐기는 최고의 워터파크~집 뒷마당을 가족 전용 워터파크로 꾸며서 사람이 많은 곳은 피하면서 더위를 이겨보자. 간단하게 대형 무지개 스프링클러만 설치할 수도 있고 아이들이… 더보기

[달라스 라이프]“박물관이 살아있다!”

아이와 함께 가기 좋은, DFW 유명 박물관뜨거운 여름 휴가, 시원한 실내에서 즐기자~달라스-포트워스 지역은 세계적 수준의 박물관이 있는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두 도시에 있는 … 더보기

[달라스 라이프]달콤 향긋한 ~ 복숭아 따러가자~

DFW 인근에 있는 복숭아 체험농장DFW 지역에 복숭아 계절이 돌아왔다!도시에 살면서도 농장에서 맛볼 수 있는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만나볼 수 있는 여름이 왔다는 의미이다.달라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