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연030 남편의 여사친

익명의사연 0 295
어느 날 페이스북 알람을 보니 처음 보는 여자가 남편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놓은 것을 봤습니다.
이게 뭔가 싶어 들어가 보니 안부를 주고 받는데 보통 사이가 아닌 것 같았습니다.
"여보, 페이스북에 보니깐 김명기라고 있던데 뭐야?"
"아 그거, 고등학교 때 친구."
"당신 남고 나오지 않았어."
"아, 수능 보고 알바 할 때 알게 된 친구인데 성격이 시원시원해. 가끔 연락해."
"사겼어?"
"뭔 소리야. 그 녀석 남자야. 겉만 여자지 남자야. 남자."
"....." 의심의 눈초리로 째려 본다.
"당신 생일 때면 페이스북에 태용이가 축하 메시지 남기더구만. 신년에는 카톡도 왔었지 아마. 그냥 그런 전 직장 동료라고 생각하면 되. 심각하게 생각하지마. 아무 사이 아니니깐."
"왜 갑자기 연락 온거야."
"아 그 녀석 결혼한다고 하더라고 우리 결혼식 때에도 축의금 보냈거든 나도 이번에 보내 줘야지."
이후로도 우리 남편은 그 년과 카톡을 주고 받는 것 같았습니다. 어느날 청첩장 디자인을 놓고 고민하는 것을 보여 주더군요.
그래도 옛 친구이고 결혼이라고 하니 이해하기로 하고 넘어갔습니다.
우린 이렇게 조용히 잘 지내는데, 그런데 친구가 신랑의 페이스북을 보고 이게 뭐냐고 남편 바람났냐고 하는게 아니겠어요. 전후사정을 이야기 했는데도 이러면 안된다고 이게 다 바람의 시작이라고 노발대발하는 겁니다.
이런 이야기 듣고 나니 열 받네요. 오늘 남편이랑 한판 해야되나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7 2022년 6월 30일 영어톡톡 DJ용이오빠 2일전 19
406 사연 034 소개팅 익명의사연 3일전 26
405 2022년 6월 23일 영어톡톡 DJ용이오빠 9일전 65
404 사연 033 짝사랑 익명의사연 06.22 79
403 2022년 6월 16일 영어톡톡 DJ용이오빠 06.16 106
402 사연 032 그럴수 있다 없다. 익명의사연 06.15 121
401 2022년 6월 9일 영어톡톡 DJ용이오빠 06.09 148
400 2022년 6월 2일 영어톡톡 DJ용이오빠 06.02 178
399 사연 031 진짜친구 댓글1 익명의사연 05.25 256
열람중 사연030 남편의 여사친 익명의사연 05.18 296